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북한이 보낸 대남 풍선이 서울 구로구 경인고속도로 근처에 떨어져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이 보낸 대남 풍선이 서울 구로구 경인고속도로 근처에 떨어져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합동참모본부(합참)가 28일 밤부터 29일 새벽까지 북한이 오물 등을 담아 남쪽으로 보낸 풍선이 서울, 경기, 강원, 충청, 영남, 호남 등 전국에서 260개 넘게 발견됐다고 29일 밝혔다. 북한이 이날 새벽 대남 풍선 살포와 함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을 실시한 사실도 확인됐다. 남북 모두 군사적 충돌 위험을 고조시키고 접경 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오전 강원 철원군 철원읍 사요리의 모내기가 끝난 논에 북한의 대남 풍선이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강원 철원군 철원읍 사요리의 모내기가 끝난 논에 북한의 대남 풍선이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합참은 이날 “북한은 지난 28일 밤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으로 살포하고 있다”며 “대남 풍선은 민가 지역뿐만 아니라 공항, 고속도로 등에 낙하될 수 있어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실제로 2016년에는 차량 및 주택(지붕) 등이 파손된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2016·2017년의 경우 1년간 살포된 대남 풍선 규모가 1천개가 넘었는데, 이날 오후 4시까지 확인된 북한 풍선이 260여개로 하루 새 살포된 대남 풍선 규모로는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광고

땅에 떨어진 풍선은 군의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하여 수거하고 있다. 풍선에 매달렸다 수거된 비닐봉지 안에 거름으로 추정되는 오물과 각종 쓰레기가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남 풍선은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에서 떨어진 후방 지역 여러곳에서 날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풍향과 기류의 영향으로 영호남까지 날아갔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29일 서울 구로구에 떨어진 대남 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29일 서울 구로구에 떨어진 대남 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합참은 “북한의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며 “북한 풍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대남 전단으로 보이는 알 수 없는 물체를 보면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이날 새벽부터 오전까지 위성위치확인시스템 교란 공격도 시도했다”고 밝혔다. 대남 풍선 살포와 함께 혼란을 가중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광고
29일 북한이 보낸 대남 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된 경기 평택시 한 야산에서 군 장병이 풍선에 매달린 내용물을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북한이 보낸 대남 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된 경기 평택시 한 야산에서 군 장병이 풍선에 매달린 내용물을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어 “전단 살포는 냉전시대부터 ‘심리전’의 일환으로 간주되어 왔으며, 과거 북한이 대북 전단에 고사포를 발사하여 무력충돌 직전까지 간 적이 있다”며 “남북 모두 서로를 자극하는 전단 살포 같은 적대행위를 멈추고 무력 충돌을 예방하고 위기를 관리할 소통 채널을 복원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8일 밤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송된 ‘대남 전단’ 관련 위급재난문자엔 “Air raid Preliminary warning”(공습 예비 경보)라는 영문 표현이 포함돼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에 합참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의 번역 과정에서 혼선이 있어, 정확한 영문 표현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