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26일 한국방송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채 상병 특검법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방송 화면 갈무리.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26일 한국방송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채 상병 특검법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방송 화면 갈무리.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26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인 ‘윤석열 대통령 격노설’과 관련해 “대통령이 문제가 있다고 격노하면 안 됩니까? 격노한 게 죄입니까?”라고 말했다.

성 사무총장은 이날 한국방송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수색 작업을 위해) 함께 들어갔다가 죽음의 고비를 살아나온 분들 한테 벌을 주라고 (해병대 수사단이) 기소 의견을 낸 것 자체가 잘못된 건데 이걸 대통령이 노할 수도 있는 것이다. 어떻게 일을 이렇게 하냐고 국군통수권자이기 때문에 충분히 격노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사할 사람이 기소 의견을 내고 과실치사로 씌우니 대통령이 이 같은 경우에는 법률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격노하면 안 되나. 그리고, 격노한 게 죄냐”고 했다. 성 사무총장은 또 “대통령이 그런 이야기를 했다는 프레임을 가지고 국가를 위해서 헌신하던 젊은 청년의 숭고한 희생에 대해서 너무 정쟁화하는 것은 국가에 바람직하지도 않고 순직 해병에 대한 예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광고

현재까지 격노설 의혹의 핵심은 해병대 수사단이 임성근 사단장 등에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겠다는 보고를 받고 윤 대통령이 ‘이런 일로 사단장까지 처벌하려 하느냐’고 역정을 내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성 사무총장의 발언은 임 사단장이 아닌 하급 책임자들에게 책임을 물으려는 수사단의 조처에 윤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주장이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