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12차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12차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를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회의 뒤 브리핑에서 “11일 (최고위원회의에) 마지막 혁신안을 올리고 백서를 만들고 끝내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함께 인 위원장은 “개각을 혁신위가 끝나기 전에 일찍 단행하셔서 좋은 후보들이 선거에 나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셔서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김기현 대표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혁신위원장을 맡게 되는 기회를 주고, 또 정치가 얼마나 험난하고 어려운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많이 배우고 간다”고 말했다. “나라님”이라 칭했던 윤 대통령에게는 끝까지 감사를, ‘주류 희생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김기현 대표에게는 서운함을 ‘마지막 인사’로 남긴 것이다.

광고

혁신위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뒤 꾸려졌다. 인 위원장은 지난달 3일 당 지도부와 친윤석열계, 중진 의원들의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공식 요구했지만, 김 대표는 이를 거절했다. 두 사람의 갈등으로 당 안팎에선 한동안 양쪽이 권력게임을 펼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 대표 등 지도부와 2시간가량 오찬 회동을 함으로써 혁신위는 판정패한 모양새가 됐다. ‘윤심’을 확인한 김 대표는 6일 인 위원장과 20분가량 만나 “(혁신안을) 지금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고, 인 위원장은 “김 대표의 희생과 혁신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이를 수긍하면서 혁신위는 마무리 수순을 밟게 됐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손현수 기자 boyso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