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지난 4일 부산 경성대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함께 연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지난 4일 부산 경성대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함께 연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9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요구한 당 지도부와 친윤·중진 의원들의 불출마나 험지 출마에 대해 “받아들이는 사람은 보장된 게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방송(KBS) 라디오 ‘최강시사’에서 “국민의힘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나 정치 고관여층은 누군가가 지금 불출마를 선언한다는 게 무슨 의미인지 너무 잘 안다”며 “(당 대표인) 김기현 의원이나 권력과 가까운 사람들이 그런 선언을 한다는 것은 나중에 또 임명직으로나 갈 자리가 있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 취임 뒤) 지금까지 1년 반 동안 당을 망쳐 놓고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같은 사람들이 ‘나 불출마할래’라고 하면 이분들이 무슨 구국의 결단이라도 하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광고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당연히 영남 출마 같은 것도 고려하고 있다”며 “더 어려운 과제를 찾아갈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보수 계열 신당으로서 광주를 돌파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또 최근 ‘당내 통합’을 강조하며 자신을 만나겠다고 한 인 위원장이 ‘회동 성사’를 위해 아버지에게 연락했다고 말한 언론 인터뷰 내용이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광고
광고

그는 “인 위원장이 어떤 방송에 나가서 ‘이준석을 만나기 위해 이준석 아버지에게까지 연락했다’고 말했다”며 “인 위원장은 밝혀달라. 도대체 저희 아버지랑 어떤 경로로 연락을 하셨나. 어떻게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하면서 이런 거짓말까지 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은) 결국 국민을 상대로 언플(언론플레이)하고 계신 것 아니냐”고 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