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김기현 “여성도 민방위 훈련”…남성 당원 표심 노린 갈라치기?

등록 :2023-01-24 18:24수정 :2023-01-25 02:15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연포탕'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연포탕'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기현 의원이 여성도 민방위 훈련을 받게 하는 법안을 내겠다고 하자, 여당 안에서도 “민방위 훈련에 대해 남녀를 분리하는 건 좋지 않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 의원은 현재 남성 중심으로 돼 있는 민방위 훈련 대상을 여성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민방위기본법 개정안을 설 연휴 직후에 발의하겠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여성도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익히고 산업재해 방지 교육, 화생방 대비 교육, 교통·소방안전 교육 등을 이수해서 각종 재난·위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재난·재해·테러 등의 비상사태를 대비한 비군사적 민방위 교육은 전 국민이 숙지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김 의원이 언급한 ‘여성 군사기본훈련 도입을 위한 법안’이란 표현은 국민들에게 정치적인 표현으로 비치지 않을까 우려된다. 모든 국민의 안전을 위한 민방위 훈련에 대해 남녀를 이렇게 분리하는 건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공약은 안보 공약이 아니라 젠더 공약이라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당대회에서 남성 당원들 표심을 잡으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권인숙 의원도 이날 “전쟁 국면으로 사회를 이끌려는 윤석열 정부의 의도를 반영한 위험한 행보”이며 “지지율이 떨어지면 들고나와 반등을 꾀하는 ‘여성가족부 폐지’의 국방 버전”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예기치 않은 각종 재난이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 민방위 대상에 여성의 포함 여부는 필요하다면 논의해볼 수 있는 사안”이라면서도 “그러나 국민의 안전은 뒤로한 채 전쟁을 부추기고 특정 세대, 특정 성별을 겨냥하는 포퓰리즘적 발상은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지적에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떳떳하고 당당하게 의무를 이행하겠다는 여성도 만나봤다. 그런 의견들을 다 녹여내서 사회적 공론화를 거쳐서 한 단계씩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핵관은 간신배들”…이준석계 전대 잇단 출사표 1.

“윤핵관은 간신배들”…이준석계 전대 잇단 출사표

국힘, 조국 실형 선고에 “사필귀정도 아깝다”…야권은 침묵 2.

국힘, 조국 실형 선고에 “사필귀정도 아깝다”…야권은 침묵

‘천공 의혹’ 대통령실 고발에…민주당 “CCTV 공개하면 될 일” 3.

‘천공 의혹’ 대통령실 고발에…민주당 “CCTV 공개하면 될 일”

이재명 “제 지지자 이름으로 공격받은 의원님들께 사과“ 4.

이재명 “제 지지자 이름으로 공격받은 의원님들께 사과“

천하람, 국힘 대표 출마선언…“윤핵관이 신뢰 박살내는 중” 5.

천하람, 국힘 대표 출마선언…“윤핵관이 신뢰 박살내는 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