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등록 :2022-11-26 13:25수정 :2022-11-26 20:13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민노총(민주노총)을 해체해 세상을 살리자”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김기현의 생각 한 줄’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민노총 해체해 세상을 살리자”고 적었다. 여당 의원이 24일부터 시작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을 정면 비판하는 차원을 넘어 ‘민주노총 해체’까지 주장하고 나선 셈이다. 물류대란의 장기화로 자동차·철강·석유·화학 등 주요 산업 분야 수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대통령실의 문제의식에 강하게 동조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대통령실은 화물연대 총파업에 강력한 유감을 드러내며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 방해 등 모든 불법적 행동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며 불법적 폭력으로 얻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대통령실은 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29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상정·의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나경원, 김기현 지지 선언…“어떤 사심도 내려놔야” 1.

나경원, 김기현 지지 선언…“어떤 사심도 내려놔야”

이준석의 ‘반사’…“당비 200만원 내는 대표에겐 총질하더니” 2.

이준석의 ‘반사’…“당비 200만원 내는 대표에겐 총질하더니”

안철수, ‘사퇴 여부’ 질문에 “1위 후보가 사퇴하는 것 봤나” 3.

안철수, ‘사퇴 여부’ 질문에 “1위 후보가 사퇴하는 것 봤나”

이재명, 10일 검찰 재조사…“집요하게 주중에 나오라 요구” 4.

이재명, 10일 검찰 재조사…“집요하게 주중에 나오라 요구”

안철수 쪽 “사퇴 절대 없다…지금 가장 잘나가는데 왜” 5.

안철수 쪽 “사퇴 절대 없다…지금 가장 잘나가는데 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