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MBC 민영화’ 꺼낸 국힘…지분 매각 질문에 “공감대 이미 형성”

등록 :2022-11-22 17:28수정 :2022-11-23 09:53

“신군부가 주식 빼앗아 공영화한 것 정상화” 주장까지
민주 “대통령실 가림막은 ‘명박산성’ 같은 불통 상징”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문화방송>(MBC)과의 갈등 속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을 무기한 중단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문화방송을 민영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놓으며 전선을 확대하고 나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22일 <에스비에스>(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화방송을 둘러싼 논란을 언급하던 중 “대한민국은 ‘다공영·1민영 체제’인데, 세계 각국은 ‘1공영·다민영 체제’다. 우리도 궁극적으로는 1공영, 다민영이 돼야 된다”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이에 “문화방송 지분을 매각해서 민영화 하자는 말이냐”고 묻자, 박 의원은 “궁극적으로 그렇게 돼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여권에서)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도 했다. 공익재단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70%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문화방송의 지배 구조를 바꿔 민영 방송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얘기다.

국민의힘 문화방송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티에프 위원인 최형두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980년대 신군부가 주식을 빼앗아서 공영으로 만든 걸 정상화한다는 의미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이런 움직임은 ‘언론 정상화’를 내세웠지만, 이참에 비판적 언론 길들이기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비쳐지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불통’ 행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실 이전 강행의 유일한 이유는 개방과 소통이었으나 (약식회견 중단으로) 윤 대통령의 약속은 신기루로 사라졌다”며 “불통과 폐쇄, 아집, 독선의 용산 시대로 회귀할 바에는 지금이라도 다시 청와대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대통령실 이전의 명분이자 소통의 상징쇼는 끝났고, (대통령실 1층) 가림막은 과거 ‘명박산성’처럼 불통의 상징이 되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이태원 첫 보고 받은 한덕수, ‘10분 거리’ 상황실 73분 뒤 도착 1.

[단독] 이태원 첫 보고 받은 한덕수, ‘10분 거리’ 상황실 73분 뒤 도착

윤 대통령에 ‘주장 완장’ 채워준 손흥민…축구대표팀 환영 만찬 2.

윤 대통령에 ‘주장 완장’ 채워준 손흥민…축구대표팀 환영 만찬

“민주당은 이재명을 신줏단지처럼 싸고돌 이유가 없다” 3.

“민주당은 이재명을 신줏단지처럼 싸고돌 이유가 없다”

민주당 ‘이재명 의구심’ 부글부글…“물 끓기 전 지금 70~80도” 4.

민주당 ‘이재명 의구심’ 부글부글…“물 끓기 전 지금 70~80도”

유승민 “한동훈은 윤 대통령과 뭐가 다른가…친윤 삼류 코미디” 5.

유승민 “한동훈은 윤 대통령과 뭐가 다른가…친윤 삼류 코미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