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윤, ‘만취운전’ 박순애에 “언론·야당 공격받느라 고생 많았다”

등록 :2022-07-05 11:11수정 :2022-07-05 17:31

임명장 건네며 언론·야당 검증을 ‘부당한 공격’ 규정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일 ‘만취 음주운전’ 전력과 ‘제자 갑질’ 의혹에도 임명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언론의, 야당의 공격받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장관을 임명하면서 언론과 야당의 검증 작업을 ‘부당한 공격’으로 규정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5층 소접견실에서 박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임명이 늦어져서”라고 운을 뗀 뒤 “언론의, 또 야당의 공격받느라 고생 많이 했습니다. 소신껏 잘하십시오”라고 말했다. 박 부총리는 임명장을 받고 윤 대통령과 함께 국무회의장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낮 박 부총리를 임명 재가했다. 지난 5월26일 박 부총리를 지명한 뒤 39일 만이었다.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된 두번째 교육 수장이다.

그동안 야당과 언론은 박 부총리가 △2001년 만취 상태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지만 선고유예 판결을 받았고 △논문 표절과 중복 게재 의혹이 있으며 △서울대 공공성과관리연구센터장 시절 조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부총리 어머니의 농지법·건축법 위반, 위장전입, 자녀의 서울대 장학금 특혜 의혹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았지만 대통령실은 전날 “더 기다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임명을 강행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말실수에 바꾼 도어스테핑…윤 대통령, 머리발언 뒤 질문 받아 1.

말실수에 바꾼 도어스테핑…윤 대통령, 머리발언 뒤 질문 받아

이준석의 ‘슬픈 운명’…가처분, 인용돼도 기각돼도 문제로다 2.

이준석의 ‘슬픈 운명’…가처분, 인용돼도 기각돼도 문제로다

폭우에 대통령 ‘퇴근’, 상황실 ‘텅텅’…위기관리센터, 언제 작동하나 3.

폭우에 대통령 ‘퇴근’, 상황실 ‘텅텅’…위기관리센터, 언제 작동하나

[공덕포차] “이준석, 큰 거 터트린다고...” 13일, 윤석열에게 직격탄 쏘나? 4.

[공덕포차] “이준석, 큰 거 터트린다고...” 13일, 윤석열에게 직격탄 쏘나?

원희룡 “반지하 없애면 그분들 어디로 가나”…오세훈과 엇박자 5.

원희룡 “반지하 없애면 그분들 어디로 가나”…오세훈과 엇박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