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지방선거 뒤 ‘5대 혁신안’ 논의…임시 봉합된 민주당 ‘투톱 갈등’

등록 :2022-05-29 19:03수정 :2022-05-30 02:14

비대위 28일 비공개 간담회 뒤 공개 사과
박지현 “폭력적 팬덤과 결별” 재차 강조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8일 “최근 당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가 국민 여러분과 민주당, 그리고 민주당 후보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24일 ‘586 정치인 사퇴’ 등을 포함한 당 쇄신안이 담긴 대국민 반성 기자회견을 한 이후 불거진 ‘투톱 갈등’을 급하게 봉합하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박 위원장이 제시한 쇄신 방안에 대한 본격적 논의는 6·1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져, 여전히 갈등의 불씨로 잠복하고 있는 모양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조응천·이소영·배재정·채이배 비대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 가량 비공개 긴급 비대위 간담회를 한 뒤 당 지도부 내홍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내놨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간담회 뒤 브리핑에서 “지금의 이 모습이 민주당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진통의 과정으로 인식하고 오늘부터 당면한 지방선거 승리와 당의 혁신을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더 젊고 역동적인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더 충실하게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더 확실한 당 기강 확립과 건전한 토론문화 정착 △양극화 해소, 기후위기, 국민연금, 인구소멸, 지방·청년 일자리 해결 등에 필요한 입법 추진 등 “(박 위원장이 제시한 쇄신의) 다섯가지 방향에 대해 비대위가 공감하고 동의하고 이를 실천토록 노력할 것이라는 데 함께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오늘로 그간의 여러 문제를 다 매듭지었다”고 전했다.

비대위 차원의 공동 사과로 지도부 갈등이 수습됨에 따라, 박 위원장과 윤 위원장은 29일 이번 지방선거 최대 접전지인 경기 지역에 흩어져 막판 지지층 결집 호소에 나섰다. 하지만 박 위원장이 제안한 쇄신안 논의가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진 만큼,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꺼졌다고 보긴 어렵다. 당 안팎에선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제기될 책임론과 맞물리며 쇄신 논쟁이 다시 점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 위원장도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어제 우리 당 지도부가 제가 제안했던 5대 혁신안을 모두 수용했다”며 “폭력적 팬덤과 결별한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1.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2.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3.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4.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5.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