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박지현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이준석 지지층보다 더 강해”

등록 :2022-05-26 00:01수정 :2022-05-26 11:24

당내 성폭력 진실 밝히는 일 두고
‘내부총질’ 비판 나오자 정면 반박
“가장 가슴 아픈 건 광기에 익숙해
아무도 맞서지 않는 당의 모습”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박홍근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박홍근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우리가 ‘민주당’이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지켜내야 한다”며 “사건의 진실을 감춰도 안 되고, 선거를 이유로 조사와 징계를 미뤄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당내 성비위 인사들의 징계를 주도한 것에 대해 강성 지지층을 중심으로 ‘내부총질’이란 비판이 계속되자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성폭력을 징계하겠다는 저에게 쏟아지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는 이준석 지지자들의 것과 다르지 않았고, 제 식구 감싸기와 온정주의는 그들보다 오히려 더 강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어린 막말이 아니었다. 그 광기에 익숙해져버린,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 당의 모습이었다”며 “끝이 보이지 않는 광야에 홀로 서 있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최강욱 의원을 징계하는 과정에서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내부총질’이란 비판을 받았다.

박 위원장은 “가해자 편을 드는 이들이, 진실을 밝히는 일을 ‘내부총질’이라 폄하했다. 피해자에게는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했다”며 강성 지지층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표현의 자유로 치부할 수 없는 일이고, 명백한 폭력”이라며 “민주당은 이 폭력 앞에 침묵했다”고도 했다. 당내 일부 의원들이 강성 지지층을 두둔하며 박 위원장에게 화살을 돌린 점을 꼬집은 것이다.

박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집권은 혐오와 차별, 분열과 갈등이 가득한 암흑의 겨울과 같다. 추적단불꽃의 불이라는 익명으로 활동하던 제가 마스크를 벗을 용기를 냈던 것은, 이 기나긴 암흑의 겨울을 물리쳐야 한다는 일념 때문이었다”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누군가에게 정권교체는 과거에 누렸던 ‘권력’을 잠시 내려놓는 일에 불과할지 모른다”며 “하지만 우리에게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대표의 시대가 확장되는 것을 막는 것은, 삶의 빛을 되찾는 일이다. 생존의 이유를 만드는 일”이라고 했다. 그리고 박 위원장은 “우리에게 지방선거 승리는 바로 이런 의미를 갖는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반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이 반성하고 변하지 않으면 우리는 어디에서 어떤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 어떻게 이 혐오와 차별의 시대를 끝낼 수 있을까”라며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해야 한다는 외침은, 우리가 사람답게 안전하게 살아야 한다는 절규”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앞에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며 “저와 함께 윤석열 정부가 만든 암흑의 겨울을 거둬내는 따뜻한 햇살이 되어 달라”고 덧붙였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1.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2.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3.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4.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5.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