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리얼미터] 취임 전 윤석열 당선자, 국정수행 긍정전망 49.2%

등록 :2022-03-21 09:30수정 :2022-03-22 02:33

당선 직후보다 3.5%p 하락
대선 득표율과 엇비슷
1주일 전엔 역대 최저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 뒤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여론조사 응답이 50% 아래로 떨어졌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헤럴드>의 의뢰를 받아 벌인 윤 당선자의 국정수행 전망 조사(95% 신뢰수준, 오차범위 ±2%포인트)에서,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답변은 49.2%로 나타났다. 긍정적 전망은 지난주 조사 결과(52.7%)보다 3.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대선 득표율(48.56%) 수준이다.

지난주 대선 직후 윤석열 당선자의 국정수행 긍정 전망은 52.7%로, 역대 대통령이 비슷한 시기에 받았던 전망치(이명박 전 대통령 79.3%, 박근혜 전 대통령 64.4%, 문재인 대통령 74.8%)보다 현저히 낮았다. 당선 직후 50%를 겨우 넘겼던 윤 당선자의 저조한 지지율이 일주일 만에 더 떨어진 것이다.

‘잘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45.6%였다. 긍정과 부정 전망이 오차범위 안에서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42.7%였다. 대선 직후 38.1%로 떨어졌다가 다시 4.6%포인트 높아졌다. 부정 평가는 54.2%로 지난 조사보다 4.6%포인트 내렸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1.3%, 국민의힘이 40.7%였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5.7%포인트 올랐고, 국민의힘은 2.5%포인트 떨어졌다. 국민의당은 6.6%, 정의당은 2.9%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귀국한 윤 대통령, 김승희와 ‘헤어질 결심’ 할까 1.

귀국한 윤 대통령, 김승희와 ‘헤어질 결심’ 할까

박지현 “전당대회 출마 고심중…이재명 불출마해야” 2.

박지현 “전당대회 출마 고심중…이재명 불출마해야”

이준석 “윤리위 해체 권한도 있다”…“앞의 것” 부인하며 불복 뜻 3.

이준석 “윤리위 해체 권한도 있다”…“앞의 것” 부인하며 불복 뜻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4.

이준석, 윤 대통령 귀국 ‘깜짝 마중’… 반응은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5.

일정 비우고 윤 대통령 마중 나간 이준석…웃으며 ‘3초 인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