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 뒤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여론조사 응답이 50% 아래로 떨어졌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헤럴드>의 의뢰를 받아 벌인 윤 당선자의 국정수행 전망 조사(95% 신뢰수준, 오차범위 ±2%포인트)에서,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답변은 49.2%로 나타났다. 긍정적 전망은 지난주 조사 결과(52.7%)보다 3.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대선 득표율(48.56%) 수준이다.

지난주 대선 직후 윤석열 당선자의 국정수행 긍정 전망은 52.7%로, 역대 대통령이 비슷한 시기에 받았던 전망치(이명박 전 대통령 79.3%, 박근혜 전 대통령 64.4%, 문재인 대통령 74.8%)보다 현저히 낮았다. 당선 직후 50%를 겨우 넘겼던 윤 당선자의 저조한 지지율이 일주일 만에 더 떨어진 것이다.

광고

‘잘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45.6%였다. 긍정과 부정 전망이 오차범위 안에서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42.7%였다. 대선 직후 38.1%로 떨어졌다가 다시 4.6%포인트 높아졌다. 부정 평가는 54.2%로 지난 조사보다 4.6%포인트 내렸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1.3%, 국민의힘이 40.7%였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5.7%포인트 올랐고, 국민의힘은 2.5%포인트 떨어졌다. 국민의당은 6.6%, 정의당은 2.9%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