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국민의힘대선후보가2일저녁서울여의도한국방송본관에서열린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주관제20대대통령선거후보초청3차법정TV토론회에서이재명더불어민주당대선 후보와 인사를나누고있다. 공동취재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일 주관한 대선 후보 3차 ‘사회 분야’ 티브이(TV) 토론에서는 성평등 이슈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공약과 유세 발언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맹공이 이어졌다.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KBS)에서 열린 이날 토론에서 이재명·심상정 후보는 윤석열 후보에게 페미니즘, 성인지 예산 등과 관련한 질문을 잇따라 던졌다. 과거 윤 후보는 저출생 문제에 대해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다는 얘기도 있더라”(2021년 8월2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대상 강연)고 했다. 이 후보는 이를 언급하며 “후보가 생각하는 페미니즘은 뭐고 ‘남녀 교제에 영향을 준다’는 생각은 여전히 하는가”라고 물었다. 윤 후보가 “저는 페미니즘이라는 것은 휴머니즘의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답하자, 이 후보는 “페미니즘을 정리하면 여성의 성차별, 불평등을 현실로 인정하고 차별과 불평등을 시정해나가는 운동을 말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심 후보도 “페미니즘이 휴머니즘의 일부라는 놀라운 말씀을 했다”고 거들었다.

윤 후보에게 ‘구조적 성차별’에 질문도 이어졌지만, 답변은 이제까지 반복된 내용과 같았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지난달 7일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더 이상 구조적인 성차별은 없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여전히 개인적인 문제라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윤 후보는 “전혀 없다고야 할 수 있겠냐”라며 한 발 물러선 자세를 보이면서도 “양성평등이라는 개념으로 접근할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광고

지난달 27일 윤 후보가 경북 포항 유세 현장에서 “성인지 예산 30조 일부만 떼어내도 핵 위협 막아낼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선 이·심 후보가 공통으로 지적했다. ‘성인지 예산 수십조 설’은 일부 남초 커뮤니티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근거로 쓰인 대표적인 가짜뉴스 가운데 하나다. 이 후보는 “성인지 예산 가운데 어떤 걸 삭감해서 국방비에 쓸 수 있는지”라고 윤 후보를 향해 물었다. 심 후보도 “여성은 화장실 이용할 때 남성보다 1.5배 시간이 드는 데 남녀 모두 10개씩 만들면 차별이다. 성인지 측면에서 (이런)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예산이 성인지 예산”이라고 윤 후보에게 설명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여성에게 도움이 된다 차원으로 만들어놓은 그런 예산”이라고 말하며 “지출 구조조정을 하자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성인지 예산은 여성을 위해 별도로 편성·집행하는 예산이 아니다. 따라서 지출 구조조정의 대상에는 포함할 수 없다. 심 후보는 “(윤 후보) 곁에 여성 정책을 코멘트해주는 사람이 없나 보다”라며 “이준석 대표밖에 없나”라고 물었다. 또 “청년 남녀를 갈라치기 해 표 얻어보자는 생각이 아니면 여성가족부 폐지, 무고죄 처벌 강화가 청년 공약에 가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광고
광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처음으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주도권 토론에 앞서 “민주당 광역단체장들이 권력형 성범죄를 저지르고 당에도 피해호소인이란 말로 2차 가해에 참여한 분들이 있다. 그 책임을 끝까지 지지도 않고 (재보궐선거에서 후보를) 공천한 점에 대해 많은 분들이 상처입고 그에 대해 질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2차 가해자가 일하고 있다는 주장’이 다시 제기됐다. 심 후보는 “2차 가해자가 선대위에서 일하고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관계를 파악했는지 얘기해달라”고 이 후보에게 물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선대위에 최하 2천명인데 찾기 어렵다”고 답했다. 앞서 심 후보는 지난달 3일 첫 티브이 토론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하며 이 후보에게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그래야 한다. 나중에 알려달라”고 답한 바 있다.

이정연 기자 xingxing@hani.co.kr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