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KSOI] ARS는 윤석열-이재명 ‘박빙’, 전화면접은 이재명이 앞섰다

등록 :2022-02-28 10:35수정 :2022-02-28 18:02

ARS 조사 윤 45%, 이 43.2% 1.8%p 격차
면접조사 이 43.8%, 윤 36.1% 7.7%p 격차
토론 잘한 후보는 이재명·심상정·안철수·윤석열 순
그래픽 스프레드팀
그래픽 스프레드팀

대통령 선거가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여론조사 방식에 따라 엎치락뒤치락 달라지는 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티비에스>(TBS)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자동응답방식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3.1%포인트), 윤석열 후보가 45% 이재명 후보가 43.2%를 얻었다고 밝혔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8% 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윤 후보는 지난주와 견줘 2.8%포인트가 올랐고, 이 후보는 0.5%포인트가 내렸다. 두 후보는 3주째 오차범위 내 접전 중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지난 주보다 0.1% 포인트 오른 5.9%를 얻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5%를 기록했다.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로 지난 조사보다 1%포인트 줄어들었다.

KSOI 보고서 갈무리
KSOI 보고서 갈무리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이날 함께 내놓은 전화면접조사 결과에선, 두 후보의 지지율이 엇갈렸다.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3.1%포인트), 이 후보가 43.8% 윤 후보가 36.1%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 후보는 7.3%, 심 후보는 3.4%로 뒤를 이었다.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격차는 7.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었다.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7%였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는 “조사 방법에 따라서 결과값이 다른 점을 있는 그대로 알려 여론조사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자동응답조사와 전화면접조사를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전화면접조사) 가운데 61.9%가 선호하는 투표일로는 다음달 9일 본선거일을 꼽았다. 3월 4∼5일 사전투표일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26.6%였다. 사전투표 의향은 이 후보 지지층이 36.8%로, 윤 후보 지지층(17.3%)보다 높았다.

최근까지 진행된 티브이(TV) 대선 토론회에서 토론을 잘한 후보로는 이재명(28.2%)-심상정(15.5%)-안철수(13.0%)-윤석열 후보(12.8%) 순으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공하는 안심번호 무선전화를 이용해 자동응답 방식(100%)과 전화면접조사 방식(100%) 두개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영상기자단 “대통령실이 먼저 보도되지 않게 해달라 요청” 1.

영상기자단 “대통령실이 먼저 보도되지 않게 해달라 요청”

“대통령, 회담 성과 충분히 말해”…‘굴욕외교’ 여론 모르쇠 2.

“대통령, 회담 성과 충분히 말해”…‘굴욕외교’ 여론 모르쇠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서 지는 민주당, 그 수수께끼가 풀렸다 3.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서 지는 민주당, 그 수수께끼가 풀렸다

윤 대통령 지지율 34.6%…‘비속어 논란’ 뒤 하락 [리얼미터] 4.

윤 대통령 지지율 34.6%…‘비속어 논란’ 뒤 하락 [리얼미터]

국민의힘 “MBC-민주당 ‘정언유착’ ”총공세…내부서도 ‘무리’ 비판 5.

국민의힘 “MBC-민주당 ‘정언유착’ ”총공세…내부서도 ‘무리’ 비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