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국민의힘 “이재명, ‘자위대 망언’ 발언 사과 안 하면 법적조치”

등록 :2022-02-26 17:02수정 :2022-02-26 17:15

권영세 선대본부장, 긴급기자회견 열어 “빈말 아니야” 거듭 강조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공동취재사진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공동취재사진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6일 ‘윤석열 후보가 자위대 한반도 진입을 허용했다’고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허위사실공표를 즉각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처벌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토론회에서 윤 후보가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을 허용했다는 이 후보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날 이 후보는 “윤 후보는 3.1절을 앞두고 한 자위대 한반도 진입가능 망언을 취소하고 순국선열과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내용의 특별성명을 냈다. 이에 대해 권 본부장은 “패색이 짙어진 이 후보의 조작선동이자 추악한 정치공작”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어제 사드 반대입장을 분명 설명하며 ‘한일동맹은 가정적 상황이니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안 한다고 중국에 약속할 필요는 없지 않나’라고 했다”며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한일동맹하면 유사시 일본 진입을 허용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꼭 그걸 전제로 하는 건 아니란 취지를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권 본부장은 또 “설령 한일동맹을 하더라도 유사시 일본이 한반도에 들어와선 안 된다는 얘기였다”며 “이 후보 쪽이 일본군이 진입할 수 있게 하겠단 취지의 발언이라고 한 것은 덮어씌우기식 술책”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기자회견 뒤 취재진에게 “법적조치는 빈말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1.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2.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정권과 언론의 적정 거리는 얼마일까 3.

정권과 언론의 적정 거리는 얼마일까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4.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5.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