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정책공약 홍보 열차인 ‘열정열차’ 안에서 구두를 신은 채 맞은편 의자에 두 발을 올려놓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권과 권위로 살아온 인생이 보인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다리 경련으로 양해를 구하고 잠시 다리를 올렸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조승래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공이 이용하는 좌석이다.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도, 시민의식도, 공중도덕도 없다. 평생에 걸쳐 특권과 권위에 의지해 온 윤석열 후보의 노매너와 몰상식이 이제 놀랍지도 않다”며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방역 불안을 조장하면서 국민 일상에 불쾌감만 더하는 민폐, 특권 열차를 당장 중단하라. 자신이 끼친 민폐에 대해 사과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을 보면, 4명이 마주보게 돼 있는 열차 한쪽 좌석에 윤 후보와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이 앉아 있고, 김 대변인 맞은 편에는 이상일 후보 상근보좌역이 앉아 있다. 윤 후보는 비어 있는 이 보좌역 옆좌석에 구두를 신은 채 두 발을 올려놓았다.

광고

이소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뒤 “옆으로 ‘쩍벌’을 못하니 앞으로 ‘쭉뻗’이냐. 이렇게 신발 신고 의자에 발 올리는 건 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전세열차가 윤석열 후보 집 안방인가. 노매너와 몰상식에 매번 경악한다. 평생 특권과 권위로 살아온 인생이 보인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후보는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을 통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윤 후보는 “장시간 이동으로 인한 가벼운 다리 경련으로 참모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잠시 다리를 올렸습니다”라며 “세심하지 못했던 부분 유감으로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김가윤 기자 gayo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