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한국리서치] 2030 여론조사 이재명 27.7% 안철수 20.2% 윤석열 16.2%

등록 :2022-01-11 19:04수정 :2022-01-12 17:09

20·30대를 상대로 한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위를 기록한 결과가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한국방송>(KBS)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9일 만 18살 이상 39살 이하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내일이 선거일이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은 결과(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이재명 후보가 27.7%, 안철수 후보 20.2%,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16.2%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5%,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가 0.2%였고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른다’는 응답자는 26.7%였다.

안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달 20~22일에 실시한 같은 조사(8.6%) 때보다 11.6%포인트나 상승했다. 이 후보도 1.7%포인트 올랐지만, 윤 후보는 7.8%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 시점은 내홍을 겪던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화해한 직후였다.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7일)하고 멸공 논란에 가세(8일)한 시점과 겹친다.

20·30대 청년층에서는 정권 연장론보다 정권 교체론이 우세했다.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은 53.7%, ‘정권 연장을 위해 여당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은 28.5%였다. 정권 연장론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27.7%)과 엇비슷하다.

야권 대선 후보 단일화 상황을 가정한 문항에선 ‘안철수 후보로 돼야 한다’는 응답이 51.4%로 ‘윤석열 후보로 돼야 한다’는 응답 17.4%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2030 청년층은 대선 후보를 결정할 때 정책과 공약을 가장 우선시한다고 답했다. 대선 후보를 결정할 요인을 묻는 질문에 ‘정책과 공약’이 41.1%, ‘후보의 능력’이 29.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후보의 도덕성’(16.8%)과 ‘소속 정당’(7.6%), ‘후보의 가족이나 주변 인물’(0.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후보 간 티브이(TV) 토론 결과가 지지 후보 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78.8%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3.2%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모집] <한겨레>가 대선 캠프와 직접 토론할 청년들을 모십니다

→ https://bit.ly/3qK84Y4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박지현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이준석 지지층보다 더 강해” 1.

박지현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이준석 지지층보다 더 강해”

[단독] 윤 대통령 첫 직속 위원회는 ‘국민통합위’…김한길 위원장 유력 2.

[단독] 윤 대통령 첫 직속 위원회는 ‘국민통합위’…김한길 위원장 유력

윤핵관이 던진 ‘국정원 인사검증’…국내정보 수집 물꼬 트나 3.

윤핵관이 던진 ‘국정원 인사검증’…국내정보 수집 물꼬 트나

윤 정부, 대장급 인사는 ‘육·육·영’…문 정부 대장 7명 모두 ‘물갈이’ 4.

윤 정부, 대장급 인사는 ‘육·육·영’…문 정부 대장 7명 모두 ‘물갈이’

책상 ‘쾅’ 치고 나간 윤호중…박지현 “이럴 거면 왜 앉혀놨나” 5.

책상 ‘쾅’ 치고 나간 윤호중…박지현 “이럴 거면 왜 앉혀놨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