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김부겸 “장관들, 직접 방역상황 현장 점검하라” 긴급 지시

등록 :2021-12-08 19:48수정 :2021-12-08 20:03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각 부처 장관들에게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직접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8일 “각 부처의 장은 해당 부처 소관 분야와 시설에 대해 현장점검을 오는 9일까지 반드시 실시하고 그 결과를 보고해달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7천명을 넘어 방역상황이 매우 위중한 국면이라고 인식한 것이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노래연습장,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피시(PC)방, 도서관, 공공체육시설 등을 점검하고 교육부도 학교, 학원‧교습소, 대학기숙사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도 요양병원·시설, 어린이집, 목욕장업, 장례식장‧봉안시설, 의료기관‧약국, 산후조리원 등을 점검한다.

김 총리는 이어 “각 부처는 4주간 특별점검 기간(12월 3일~31일) 동안 방역상황이 조속히 안정될 수 있게 부처 내 역량을 총동원해 대처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지난 6일부터 시행한 강화된 방역 조처가 현장에서 이행되는지 점검·시정 조처하고 보완사항을 적극 발굴해 개선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보고하게 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홍준표 “윤석열 캠프 합류 일방적으로 파기…가증스럽다” 1.

홍준표 “윤석열 캠프 합류 일방적으로 파기…가증스럽다”

[단독] ‘정대택 국감 증인’ 불발, 김건희 “우리가 취소시켰다” 2.

[단독] ‘정대택 국감 증인’ 불발, 김건희 “우리가 취소시켰다”

소상공인에 300만원씩…14조 추경안 국무회의 통과 3.

소상공인에 300만원씩…14조 추경안 국무회의 통과

김건희 “처가 리스크? 언론플레이 하면 다 무효 돼” 4.

김건희 “처가 리스크? 언론플레이 하면 다 무효 돼”

진중권 “이쪽이나 저쪽이나 갈라치기…나는 심상정으로 간다” 5.

진중권 “이쪽이나 저쪽이나 갈라치기…나는 심상정으로 간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