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문 대통령 만난 바이든 “교황 방북 제안, 반가운 소식”

등록 :2021-10-30 20:28수정 :2021-10-30 21:57

G20 회의장서 조우해 2~3분 대화
바이든, 문 대통령에 “진전 이루는 중”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로마=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로마=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제안한 일을 설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G20 공식환영식에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했다"며 양 정상이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은 회의장인 로마 누볼라 컨벤션센터에서 개막을 앞두고 다른 정상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러 가기 전 정상 라운지에서 대기하던 중, 바이든 대통령과 조우해 선 채로 2∼3분간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어제 (바이든 대통령이) 교황님을 뵌 것으로 들었다"며 "나도 어제 (교황님을) 뵀다. 교황님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축원해 주셨고 초청을 받으면 북한을 방문하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반가운 소식"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고 계신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이 왔으니 G20 회의도 다 잘 될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박 대변인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날 주재하는 공급망 관련 글로벌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만나 환담한 후 넉 달 여만에 대면해 대화를 나눈 것이다.

두 정상 모두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이날 대화는 '노마스크' 상태에서 이뤄졌다.

다만 이날 조우는 공식 정상회담이나 약식 회담(풀어사이드·pull aside)과는 다른 것이며, 한미정상의 회담은 지난 5월 워싱턴에서 열린 것이 마지막이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이 부자들을 위한 정책 덜컥 내놓은 이유 1.

윤 대통령이 부자들을 위한 정책 덜컥 내놓은 이유

[공덕포차] ‘이준석 징계’의 핵심...“이상한 7억 각서” 집중분석 2.

[공덕포차] ‘이준석 징계’의 핵심...“이상한 7억 각서” 집중분석

대통령의 영어부심 ‘용산공원은 ‘내셔널…파크’ 불러야 제맛’ 3.

대통령의 영어부심 ‘용산공원은 ‘내셔널…파크’ 불러야 제맛’

[논썰] 신문·방송엔 안 나온 ‘이준석 의혹’ 상세분석 4.

[논썰] 신문·방송엔 안 나온 ‘이준석 의혹’ 상세분석

이준석-배현진 살벌한 충돌…이 대표 자리 뜨자 권성동 “이리 와!” 5.

이준석-배현진 살벌한 충돌…이 대표 자리 뜨자 권성동 “이리 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