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당정 “전세자금, 4분기 대출 총량 관리서 제외”

등록 :2021-10-25 16:11수정 :2021-10-25 16:36

“결혼·장례, 신용대출 예외 적용”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정무위 간사(가운데)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월 가계부채 정무위원회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정무위 간사(가운데)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월 가계부채 정무위원회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5일 전세자금·잔금 대출 중단 등 실수요자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세 대출을 올해 4분기 총량 관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결혼식·장례식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신용대출 한도도 완화해주기로 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금융위원회와 당정 협의 뒤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정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금리 인상 등 대내외 경제 여건 변화 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한 부실 발생 등 가계부채와 관련한 리스크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를 이뤘다”며 “다만 가계부채 관리 과정에서 전세자금·잔금 대출 중단 등 실수요자의 애로가 발생하지 않게 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전세 대출은 4분기 총량 관리에서 제외해 자금이 충분히 공급되게 유도하고 금융기관 현장 창구에서 실효성 있게 집행할 수 있게 당부했다”며 “잔금 대출은 금융당국이 올해 중 입주 사업장을 세심하게 점검해 잔금 애로가 없게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유연한 규제 적용도 당부했다. 김 의원은 “신용대출 연 소득 한도 관리 시 장례식과 결혼식과 같은 불가피한 자금 수요에 대해선 일시적으로 예외를 허용하기로 했다”며 “신용대출 연 소득 한도 내에서 실수요자가 결혼식 등 불가피한 자금 수요가 있을 경우 예외적으로 허용한다는 방침으로, 실수요자 보호 대책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윤 대통령, 검찰 뒤에 숨어 비겁…정치보복 배후” 1.

임종석 “윤 대통령, 검찰 뒤에 숨어 비겁…정치보복 배후”

“화물 파업,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 노동자 적대하는 대통령 2.

“화물 파업,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 노동자 적대하는 대통령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3.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4.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이낙연, 서훈 구속에 “윤석열 정부의 난폭한 처사” 5.

이낙연, 서훈 구속에 “윤석열 정부의 난폭한 처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