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일상회복의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기준이 완화돼야 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을 위한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일상회복의 폭을 확대하되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균형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출범한 뒤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분과별로 집중적인 토의가 있었다”며 “그 결과를 모아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초안을 논의한다. 초안이라고 강조하는 것은,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고 아직 논의 단계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그는 “백신 접종이 감염예방과 중증화율, 사망률 모두를 크게 줄여주고 있기 때문에 감염 확산의 위험을 낮추면서 일상회복을 시작하려면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이른바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 미접종자나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이 어려운 분들의 상황까지도 충분히 배려하면서 제도를 설계하고 운용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상회복은 시기를 몇 단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방역완화 조치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이나 소외된 계층부터 그리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광고

그러면서 “자율과 책임 방역은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일상회복을 ‘방역수칙 완화’로만 보지 말고, 코로나로 인해 드리워진 사회 곳곳의 그늘을 걷어내는 일로 폭넓게 바라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