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또 ‘여성가족부 폐지’ 꺼내든 유승민

등록 :2021-07-06 22:41수정 :2021-07-07 02:10

“대통령 직속 양성평등위원회 설치
복지·교육·노동부 등 나눠 맡으면 돼”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5월18일 오후 여의도 ‘유승민의 희망22 사무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5월18일 오후 여의도 ‘유승민의 희망22 사무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제대한 청년에게 민간주택 청약 가점을 주고, 군 복무 기간을 포함한 호봉 산정을 의무화하는 쪽으로 제대군인보상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한 데 이어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했다. 20대 남성 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인데,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의제라 논란이 예상된다.

유 전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대통령 직속으로 양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고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국방부 등 각 부처들이 양성평등 정책을 제대로 추진하도록 종합 조율하겠다”며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다. 유 전 의원은 △여성의 건강과 복지는 보건복지부 △여성의 취업, 직장 내 차별, 경력단절여성의 직업훈련과 재취업 문제는 고용노동부 △성범죄와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문제는 법무부와 검찰·경찰 △아동의 양육과 돌봄 문제는 보건복지부와 교육부가 담당하면 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여가부 폐지의 근거로 이정옥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했던 “박원순·오거돈 두 전임 시장의 성폭력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는 ‘성인지 학습기회’”라는 발언을 거론했다. 그는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여가부 폐지는 유 전 의원이 2017년 대선 때도 내걸었던 공약이다. 당시에도 “여가부 폐지는 섣부른 판단”이라며 여성계를 중심으로 비판이 나오자, 유 전 의원은 여성 지지자들을 만나 “저는 상당히 페미니스트”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이 4년 전 큰 지지를 받지 못한 공약을 다시 꺼내든 데는 ‘이준석 효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여성 할당제 폐지’ 등 일부 20대 남성들의 역차별 심리를 겨냥한 공약으로 당 지지세를 끌어모았기 때문이다.

유 전 의원은 전날인 5일에는 “여성은 군대를 안 간다. 군에 의무복무한 젊은이들이 느끼는 불리함을 잘 알고 있다”며 제대군인보상법을 개정해 의무복무 뒤 제대한 청년에게 민간주택 청약 가점 5점을 주고, 주택 자금 대출 지원 등 주거 지원, 학자금 지원과 장학금 우대, 직업훈련 지원, 복무 기간을 포함한 호봉 산정 의무화 등의 혜택을 주겠다고 공약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1.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2.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3.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김진표 의장, 저출생 해결책으로 “동성애 치유운동” 소개 4.

김진표 의장, 저출생 해결책으로 “동성애 치유운동” 소개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5.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