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외교

왕이, 정의용에 직설 “미 ‘인도·태평양전략’ 집단대결 부추겨”

등록 :2021-06-10 22:38수정 :2021-06-11 02:46

양국 외교장관 전화통화…G7 앞두고 미국 견제 포석
한국 외교부 “우리가 먼저 통화 요청” 확대해석 경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4월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4월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한-중 외교장관 전화 회담에서 중국 쪽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등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한-중 간 ‘정치적 공감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중국 견제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한국이 초청국으로 참가하기에 앞서 이뤄진 통화여서 눈길을 끈다.

10일 중국 외교부의 발표 내용을 종합하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 전화 통화에서 “양국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중-한 관계는 전반적으로 순조롭게 발전하고 있다”며 “전략적 협력 동반자인 양국 간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우호적 분위기와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주목되는 건 왕 부장이 미국의 정책을 비판하면서 정 장관에게 건넨 메시지다. 왕 부장은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차 있으며, 집단 대결을 부추겨 지역 평화와 안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국은 이에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호적인 이웃 나라이자 전략 동반자인 중국과 한국은 올바른 입장을 유지하며, 정치적 공감대를 유지하고, 편견에 사로잡히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장관은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중시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 대만해협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의 민감성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왕 부장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롯한 미국 주도의 ‘반중 전선을 경계하고 나서자, 정 장관이 중국 쪽 입장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인 모양새다.

한국 외교부 쪽 발표와 입장은 좀 다르다. 외교부는 전날 회담 결과를 담은 보도자료에서 정 장관이 “글로벌 도전 과제 대응에 있어서 미-중 간 협력이 국제사회의 이익에 부합하는바, 미-중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중국이 불편할 수도 있지만 “필요한 이야기를 했다”는 입장이다. 왕 부장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에 ‘치우치지 말라’는 ‘경고’를 보냈다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며 통화 분위기가 비우호적이지 않았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통화가 “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고” 양국 간 예정됐던 통화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 쪽에서 먼저 요청한 통화였다는 사실까지 이례적으로 밝히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왕 부장의 발언이 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중-한 관계와 공통 관심사에 대해 중요한 의견 일치를 많이 이뤘다. 중국은 한국과 달성한 공동 인식을 잘 실천하고, 중-한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기를 바란다”고만 답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1.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북한 ‘열차 미사일’…들키지 않게 쏘고 숨기 가능할까? 2.

북한 ‘열차 미사일’…들키지 않게 쏘고 숨기 가능할까?

쫓기는 윤석열, 넘으려는 홍준표…박빙승부 시험대는? 3.

쫓기는 윤석열, 넘으려는 홍준표…박빙승부 시험대는?

김부겸 “전두환 국가장 여부, 국민 보편 상식선에서 결정” 4.

김부겸 “전두환 국가장 여부, 국민 보편 상식선에서 결정”

[포토] ‘SDG 모먼트’ 문 대통령과 BTS 앙상블 5.

[포토] ‘SDG 모먼트’ 문 대통령과 BTS 앙상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