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외교

‘독도’ 그림 있다고…문 대통령 설 선물 거부한 일본대사관

등록 :2022-01-22 13:52수정 :2022-01-22 14:15

“고유의 영토, 받을 수 없다고 강한 항의 뜻 전해”
문재인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각국 대사 등에 보낸 설 선물 상자 디자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각국 대사 등에 보낸 설 선물 상자 디자인. 연합뉴스

주한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날 선물 상자에 ‘독도’가 연상되는 그림이 있다는 이유로 선물을 돌려보냈다고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22일 보도들을 보면, 설날을 맞아 청와대가 문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한국 주재 각국 대사와 해외 언론관계자 등에 선물을 보냈는데 선물 포장 상자에 독도 그림이 있었다는 것이다.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21일 <마이니치신문>에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앞으로 온 선물을 즉각 되돌려 보냈다”며 “역사적 사실에 비춰서도 국제법 상으로도 일본의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을 수 없다고 강한 항의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명절 선물에는 다양한 디자인이 활용돼 왔다. 이번 선물 상자 겉면에는 섬을 배경으로 일출 장면이 그려져 있는데, 일본대사관은 이 섬이 독도를 연상시킨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번 설을 맞아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의료관계자, 각국 대사와 외국 언론관계자 등 약 1만5000명에게 선물을 보냈다. 김영희 선임기자 dor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0선 무명 후보에도 고전…이재명 ‘티켓파워’ 시들해졌나 1.

0선 무명 후보에도 고전…이재명 ‘티켓파워’ 시들해졌나

박지현에 먼저 인사 건넨 바이든 “큰 정치인 되길 빈다” 덕담 2.

박지현에 먼저 인사 건넨 바이든 “큰 정치인 되길 빈다” 덕담

대통령실 “질문은 하나만”…한·미 취재진 “더 하면 안 됩니까” 3.

대통령실 “질문은 하나만”…한·미 취재진 “더 하면 안 됩니까”

오늘 청와대 가는 윤 대통령 부부…‘열린음악회’ 참석 4.

오늘 청와대 가는 윤 대통령 부부…‘열린음악회’ 참석

이재명에 ‘치킨 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심사 출석…“죄송” 5.

이재명에 ‘치킨 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심사 출석…“죄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