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현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 둘째)한테 미국과 협상 경과를 보고하고 지침을 받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가운데)의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 현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 둘째)한테 미국과 협상 경과를 보고하고 지침을 받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가운데)의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미 대화·협상을 바란다면, 적대시 정책 완화로 간주할 실질 조처를 내놔야 한다’는 한 문장으로 압축할 수 있다.

18일 이른 아침 대외용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으로 공표된 ‘최선희 담화’는 내용만 살펴서는 북쪽이 바이든 행정부에 건네려 한 ‘진의’를 두루 짚을 수 없다. 발표 주체와 시점 등에도 꽤 비중을 두고 봐야 한다.

우선 ‘최선희 담화’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처음이자, 지난해 7월4일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바이든 행정부 시기에도 북쪽 대미협상 대표 창구는 ‘최선희’라는 점에 대한 공식적이자 공개적인 북쪽의 확인이다. ‘최선희 담화’는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전날인 2019년 6월29일 처음 발표된 이래 지금껏 모두 7차례 나왔는데, 모두 ‘대미 담화’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 제1부상이 여전히 대미정책을 맡고 북-미 관계 입장을 대외 발표하는 구실을 하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라고 짚었다.

광고

둘째, 이번 담화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내용과 형식을 두루 갖춘 첫 공식 대미정책 발언으로 볼 수 있다. 지난 16일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미국의 새 행정부에도 한마디 충고”를 했지만, 이는 ‘대남 담화’ 끝에 짧은 두 문장을 걸친 정도다. 통일부 당국자도 “형식이나 내용 면에서 북쪽이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정책적) 입장을 처음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 (이번) 최 제1부상의 담화라고 볼 수 있다”고 짚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50여일 만에 북·미 모두 ‘침묵’을 뒤로하고 초반 기세 잡기와 접점을 찾으려는 본격적 탐색에 나섰다고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광고
광고

최 제1부상은 “미국은 2월 중순부터 뉴욕을 포함한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와의 접촉을 시도해왔다”며, ‘북한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응답받지 못했다’는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의 15일(현지시각) 발표를 공식 확인했다. 바이든 행정부 시기 첫 북-미 접촉 시도 사실을 백악관과 북쪽의 대미협상 대표 창구인 ‘최선희 담화’로 주거니 받거니 공개 확인한 사실 자체가 ‘새로운 변화’다.

다만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실패로 낭패를 본 북쪽으로선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는 조심스러운 접근이 불가피한 처지다.

광고

최 제1부상은 바이든 정부의 첫 접촉 시도에 대해 “조미 접촉을 시간벌이용, 여론몰이용으로 써먹는 눅거리수(물건을 싸게 팔거나 사는 수법)”라고 폄훼했다. 그러고는 “미국에서 정권이 바뀐 이후 울려나온 소리는 광기어린 ‘북조선위협’설과 무턱대고 줴치는 ‘완전한 비핵화’ 타령뿐”이라며 “미 군부는 은근히 군사적 위협을 계속 가하고 우리를 겨냥한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을 버젓이 벌려놓았다”고 밝혔다. 요컨대 미국이 “강압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있”어 접촉 시도에 응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최 제1부상은 “싱가포르나 하노이에서와 같은 기회를 다시는 주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자기들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계속 추구하는 속에서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할 것인지를 잘 생각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북쪽과 대화·협상하려면 ‘적대시 정책 완화 조처’를 취해야 하며, 미국 쪽이 이런 “선 대 선 원칙”을 계속 외면한다면 “강 대 강”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저강도 엄포’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