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서울-평양 스마트시티 교류…남북 모두 윈윈”

등록 :2019-04-22 21:18수정 :2019-04-22 21:22

제1회 ‘서울-평양 미래 포럼’ 발제
정재승 교수 “북쪽에서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 역할”
“하나의 앱으로 서울과 평양 함께 둘러보자” 제안도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22일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 제1회 '서울-평양미래포럼'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정용일 기자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22일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 제1회 '서울-평양미래포럼'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정용일 기자
‘서울-평양 스마트시티’ 교류가 한국의 경제 활성화와 남북 교류 촉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회 서울-평양 미래 포럼’에 발제자로 나선 정재승 국가 스마트시티 세종 총괄책임자(카이스트 교수)는 “한국의 기존 국가 주력사업이 쇠퇴해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에서 개발한 스마트시티의 전세계적 수출은 한국 경제에 큰 활력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이런 차원에서도 서울과 평양의 스마트시티 교류가 중요성을 갖는다”고 말했다. 평양 등 북한의 도시들이 남한 스마트시티의 ‘테스트베드’ 구실을 함으로써 남북 모두 윈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 처음 시작한 ‘서울-평양 미래 포럼’(한겨레통일문화재단 주최, 한겨레 서울섹션 ‘서울&’ 주관, 서울시 후원)은 스마트시티와 함께 빅데이터·인공지능·아이시티(ICT) 등에서 남북 교류 가능성과 비전을 찾는 포럼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종구 <한겨레> 편집인이 개회사를,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과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축사를 했다.

‘스마트시티 평양의 현재와 미래’ 주제의 발제를 한 민경태 재단법인 여시재 한반도미래팀장은 남북이 스마트시티 협력을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영역으로 관광을 꼽았다. 민 팀장은 “관광 분야는 유엔 제재 대상도 아니며 북한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영역”이라며 “동일한 앱으로 서울과 평양 관광지를 함께 둘러볼 수 있는 스마트 투어리즘을 서울시가 평양시에 선도적으로 제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부터 1년에 두차례씩 방북하고 있는 일본 동양경제신보사의 후쿠다 게이스케 기자는 토론에서 “평양의 거리 구호가 2018년부터 정치 중심에서 경제 중심으로 변했다”며 “서울-평양 스마트시티 협력을 100% 지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후쿠다 기자는 “유엔의 대북제재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지금 무엇부터 할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서울시는 국제 정세와 남북관계 상황들을 감안해가면서 서울~평양 간 정보과학기술 협력과 스마트시티 협력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보근 선임기자 tree21@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준석, 공항에 윤 대통령 귀국 마중 나갔다 1.

이준석, 공항에 윤 대통령 귀국 마중 나갔다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2.

[갤럽] 윤 대통령 지지율, 한달 새 10%p 빠져

안철수가 철수한 ‘제3지대’…무주공산에 누가 깃발 꽂나 3.

안철수가 철수한 ‘제3지대’…무주공산에 누가 깃발 꽂나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4.

성일종 “윤 대통령이 이준석 ‘손절’을? 그럴 분 아니다”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5.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