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국민 59% “한·일 군사정보협정 반대”

등록 :2016-11-18 19:10수정 :2016-11-23 16:02

갤럽 여론조사… 찬성은 31%
정부, 여론무시하고 강행 뜻
국민 10명 중 6명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5~17일 전국 만 19살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8일 공개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9%가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과 군사적으로 협력을 강화해선 안된다”며 협정 체결에 반대했다. 반면 “우리 안보에 일본의 정보력이 도움이 될 것이므로 협정을 체결해야 한다”며 찬성한 응답자는 31%에 그쳤다. 나머지 10%는 답변을 유보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자는 55%가 협정 체결에 동의했다. 그러나 야당 지지자는 약 70%가 반대했고, 지지 정당을 밝히지 않은 ‘무당층’도 반대가 50%로 찬성(33%)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까지 반대가 우세했다. 20대는 69%, 30대는 78%, 40대는 70%가 반대했다. 50대는 반대(46%)와 찬성(44%)이 엇비슷했다. 60대 이상은 찬성이 43%로 반대(38%)보다 많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95% 신뢰 수준으로 표본오차 ±3.1% 포인트다.

정부는 이런 반대 여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일 정보보호협정 체결을 강행할 뜻을 보였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협정이 “22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과 술 100번 마신 사람들도 ‘왜 저러지?’ 한다” 1.

“윤 대통령과 술 100번 마신 사람들도 ‘왜 저러지?’ 한다”

“대통령실의 MBC 공문, 문자메시지도 아니고…조작인 줄” 2.

“대통령실의 MBC 공문, 문자메시지도 아니고…조작인 줄”

“언론 공격 받느라 고생 많다”…비속어 논란 대하는 대통령의 자세 3.

“언론 공격 받느라 고생 많다”…비속어 논란 대하는 대통령의 자세

권성동 ‘음주·가무’ 징계 착수…‘수해 막말’ 김성원 당원권 정지 4.

권성동 ‘음주·가무’ 징계 착수…‘수해 막말’ 김성원 당원권 정지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서 지는 민주당, 그 수수께끼가 풀렸다 5.

전투에서 이기고 전쟁서 지는 민주당, 그 수수께끼가 풀렸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