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지난해 9월25일부터 10월9일까지 진행된 북한군 전술핵운용부대 등의 군사훈련 때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 누리집 갈무리 연합뉴스
지난해 9월25일부터 10월9일까지 진행된 북한군 전술핵운용부대 등의 군사훈련 때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 누리집 갈무리 연합뉴스

북한이 오물을 담은 풍선들을 한국으로 대거 날려 보낸 데 이어 단거리 미사일 10여발을 동해로 쏘았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30일 “이날 오전 6시14분께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10여 발을 포착했다”며 “북한의 미사일은 350여㎞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한은 탄도미사일을 쏠 경우 대부분 1~3발을 쏘았고, 이번처럼 10발 넘게 한꺼번에 쏘는 것은 드물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7일 300여㎞를 날아간 단거리 미사일 1발에 이어 13일 만이다.

북한은 지난 27일 밤 군사정찰위성을 실은 발사체를 쐈다가 공중 폭발로 실패했고, 28일 밤부터 29일 새벽까지는 오물을 실은 대남 풍선 260여개를 남쪽으로 날려 보낸 바 있다.

광고

합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 즉각 포착하였으며, 미국·일본 쪽과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했고 미사일의 세부 제원은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