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이종섭, 아세안 회의서 “북한이 핵 포기하도록 협력 당부”

등록 :2022-11-24 14:57수정 :2022-11-24 20:40

이종섭 “북핵 인태지역 평화 부정적”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2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제9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본회의에 참석하여 지역 안보환경에 대한 우리쪽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2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제9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본회의에 참석하여 지역 안보환경에 대한 우리쪽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각)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열린 제9차 아세안(ASEAN·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에서 아세안 국가들에게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국방부는 “이 장관은 23일 오전 개최된 제9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 본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인도태평양전략과 아태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우리 국방부의 정책방향을 소개하고, 역내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제7차 핵실험 준비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 태세를 기반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설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 회원국들을 향해 “북한 핵‧미사일 도발이 지속된다면 한반도의 안보는 더욱 불안정해질 것이며, 이는 인태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견인하기 위한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필리핀 등 회원국 대표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안보리결의에 대한 정면 위반이자 국제안보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우리 정부의 인태 전략을 소개하면서 자유·평화·번영의 ‘3대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포용·신뢰·호혜의 ‘3대 협력원칙’하에 보편적 가치에 기초한 규칙 기반의 국제질서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 정부는 인태 전략을 추진하면서 아세안을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로 여기고 있으며, 이런 관점에서 국방부가 ‘한-아세안 국방협력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회원국 대표들은 본회의에서 이번 제9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 결과를 반영한 공동선언을 채택했으며, 이번 회의를 끝으로 캄보디아는 아세안 의장국 수임을 종료하고, 인도네시아가 내년부터 의장국으로서 역할을 개시하기로 했다.

신형철 기자 newiro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우리는 외면하나” 유가족의 절규 1.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우리는 외면하나” 유가족의 절규

허리띠 졸라매자더니…대통령실·실세 장관 ‘쌈짓돈’은 늘렸다 2.

허리띠 졸라매자더니…대통령실·실세 장관 ‘쌈짓돈’은 늘렸다

‘친윤’, 관저 만찬 열흘 만에 세력화 시동…7일 ‘국민공감’ 출범 3.

‘친윤’, 관저 만찬 열흘 만에 세력화 시동…7일 ‘국민공감’ 출범

문 전 대통령 “서해 사건 내가 최종 승인…부디 도 넘지 말라” 4.

문 전 대통령 “서해 사건 내가 최종 승인…부디 도 넘지 말라”

윤 대통령 지지율 32%…“잘못한다” 60% [NBS] 5.

윤 대통령 지지율 32%…“잘못한다” 60% [NBS]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