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비공개 조찬 협의 뒤 약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비공개 조찬 협의 뒤 약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4일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different ideas and initiatives)를 모색하는 데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공개 조찬 협의 뒤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북한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고, 북한에 어떤 적대적인 의도도 없다는 점을 명확히 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긍정적으로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 김 대표는 “우리는 북한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을 돕고자 인도주의 분야에서 북한과 협력할 준비를 할 것“이라며 대북 인도협력 의지도 거듭 강조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한 성 김 대표의 이날 발언은, 지난 18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노 본부장과 양자 협의 뒤 “노 본부장과 나는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논의했다”는 표현보다 진전된 것이다. “논의”가 “지속적 협력 기대”로 달라졌다는 점에서 그렇다. 다만 그는 이날도 ‘종전선언’ 자체에 대한 미국 정부의 판단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광고

성 김 대표는 그러나 ‘신형 잠수함탄도탄 발사’ 등 북한의 최근 잇단 미사일 발사를 겨냥해서는 “우려스러울 뿐더러 지속 가능한 한반도 평화를 향한 진전에 역효과를 일으킨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자 이웃나라와 국제사회에 위협”이라며 “북한이 이런 도발과,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을 그만두고 대화에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본부장은 “(18~19일) 워싱턴 협의의 연장선에서 오늘 김 대표와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진지하고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며 “한·미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인도적 협력, 의미 있는 신뢰구축 조치 등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앞으로 대북 대화 재개 시 북쪽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한·미)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 정부도 각 급에서 지속적으로 대화 의지를 표명하고 잇는 만큼 북쪽이 조속히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한·미 양국은 오늘 협의의 후속조치 이행상황을 보아가며 가까운 시일 안에 추가 협의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대사를 겸직하고 있는 성 김 대표는 이날 인도네시아로 떠났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