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34진으로 파견된 문무대왕함. 해군 제공
청해부대 34진으로 파견된 문무대왕함. 해군 제공

올초 아프리카 아덴만으로 파견됐던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400t급)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이나 나왔다. 확진자가 더 늘어나면 작전 수행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합참은 15일 “청해부대 간부 1명이 14일 폐렴 증세로 현지 병원에 후송된 뒤 접촉자 중 증상이 있는 6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해본 결과 전원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군은 현재 전체 대원 300여명 중 확진자와 유증상자를 골라 내 함내에서 별도 격리 중이다. 국방부는 “전체 승조원들에 대한 진단검사를 위해 현지 외교공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처음 폐렴 증세를 호소한 간부는 지난달 말 현지의 한 항구에서 군수물자 적재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대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면 확진자가 늘어날 수 있다.

광고

같은 배 안에서 장기간 근무해야 하는 작전 특성상 청해부대 34진은 부대 전체가 국내로 복귀하게 될 수도 있다. 합참도 “확진자 신속치료 및 확산방지 대책과 국내 복귀를 위한 수송대책을 강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