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새 총리 김부겸 유력…청와대 사회수석·대변인도 교체

등록 :2021-04-16 09:06수정 :2021-04-16 10:08

크게 작게

국토 등 5개 부처 장관 교체
홍남기 부총리는 유임될 듯

청와대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를 포함해 5~6개 부처 장관을 바꾸는 개각을 단행한다. 후임 국무총리로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력한 가운데, 이철희 전 의원을 정무수석으로 임명하고 윤창렬 사회수석과 강민석 대변인을 교체하는 등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이날 함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15일 “내일 총리를 포함해 개각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 임기가 오래된 부처 장관들도 개각 대상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번에 지명되는 총리 후보는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문 대통령과 남은 임기를 함께할 가능성이 크다. 4·7 재보궐선거에서 차갑게 식은 민심을 확인한 상황에서 한때 유은혜 교육부총리를 발탁하는 ‘여성 총리’ 카드도 검토됐으나 정치적 중량감이 있는 김부겸 전 장관 쪽으로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출신인 김 전 장관은 지역 통합 의미를 살릴 수 있다. 앞서 이낙연-정세균 총리는 모두 호남 출신이었다. 또 4선 의원으로서 풍부한 정치 경험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온화한 성품에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특정 계파색이 옅어 ‘화합형’ 이미지가 강하다.

이번 개각에 총리와 함께 바뀌는 인사로는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꼽힌다. 모두 1년 넘게 일한 장관들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 총리 사퇴에 따라 총리 대행을 맡기 위해 이번 개각에서는 빠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수부 장관 후임으로는 전재수 의원, 국토부 장관 후임으로는 관료 출신이 지명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후임으로는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탁이 유력하다. 윤창렬 사회수석, 강민석 대변인과 일부 비서관들도 교체 대상에 포함됐다. 청와대는 애초 개각 뒤 청와대 비서진을 개편하고 새 총리를 지명하는 수순을 밟으려 했지만, 다음주 국회 대정부 질문을 앞둔 상황이라 개각에 맞춰 바로 교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완 서영지 기자 wan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주호영 “에베레스트 가려면” 이준석 “팔공산만 5번 올랐으면서” 1.

주호영 “에베레스트 가려면” 이준석 “팔공산만 5번 올랐으면서”

경제전문가 만나 자영업 대책 논의…대선 의제 잡는 윤석열 2.

경제전문가 만나 자영업 대책 논의…대선 의제 잡는 윤석열

이재명 ‘성공포럼’ 초선들 대거 합류…‘폭파 텔레방’도 재개 3.

이재명 ‘성공포럼’ 초선들 대거 합류…‘폭파 텔레방’도 재개

대통령 항변에 한발 뺐지만…여당 “인사, 국민 눈높이 맞춰야” 4.

대통령 항변에 한발 뺐지만…여당 “인사, 국민 눈높이 맞춰야”

문 대통령 “야당 반대한다고 장관 검증 실패라고 생각 안해” 5.

문 대통령 “야당 반대한다고 장관 검증 실패라고 생각 안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