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대통령실

한-일 정상 통화 “양국 갈등 풀기 위해 대화 가속화 하자”

등록 :2020-09-24 14:35수정 :2020-09-24 14:38

문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와 첫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처음 통화하고 강제 동원 피해자 문제 등 양국 갈등을 풀기 위해 대화를 가속하자고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0분 동안 스가 총리와 통화했다. 한-일 정상이 통화한 것은 스가 총리 취임 뒤 처음이다. 양국은 지난해 12월 중국 충칭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가장 가까운 친구”라고 칭하며 양국이 갈등하는 현안과 코로나 극복을 위해 노력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 취임을 축하한 뒤 “한국과 일본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가야 할 동반자”라며 양국이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협력하자”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해 나가길 희망한다”라며 “일본도 코로나 극복이 최대 과제인데 한국은 문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 케이(K) 방역의 성과를 거둔 만큼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가자”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특별입국 절차 합의를 앞둔 점을 평가하며 이를 양국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고 관계 발전을 위한 계기로 삼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강제 동원 피해자 문제를 푸는 데 양국이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자고 했다. 그는 “입장차가 있는 게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가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도쿄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감사하다며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원에 감사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서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통화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평했다.

이날 통화는 정상 취임 뒤 축하하는 쪽에서 먼저 요청하는 관례에 따라 한국 요청으로 이뤄졌다. 두 정상은 구체적인 양국 갈등 현안인 수출 규제 문제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에 관해서는 깊은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상 간 첫 상견례였다”라며 “관련 현안 이야기는 없었고, 소통 대화 노력을 가속화하자는 차원이었다”라고 말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과 정반대…‘준비 안 된 리더’ 현종은 자신을 꾸짖었다 1.

윤 대통령과 정반대…‘준비 안 된 리더’ 현종은 자신을 꾸짖었다

박용진 “윤 대통령, 집토끼 단속은커녕 토끼장에 갇힌 모양새” 2.

박용진 “윤 대통령, 집토끼 단속은커녕 토끼장에 갇힌 모양새”

지지율 하락에 비대위 가처분까지…국민의힘 ‘운명의 한주’ 3.

지지율 하락에 비대위 가처분까지…국민의힘 ‘운명의 한주’

윤 대통령 “‘서면조사’ 언급 적절치 않아…순방서 성과 거양” 4.

윤 대통령 “‘서면조사’ 언급 적절치 않아…순방서 성과 거양”

“대통령 지지층마저 등 돌려”…여론은 “자막 조작”에 싸늘 5.

“대통령 지지층마저 등 돌려”…여론은 “자막 조작”에 싸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