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속보] 문 대통령 “북에 코로나19 공동 대응 제안”

등록 :2020-04-27 15:06수정 :2020-04-28 00:45

판문점선언 2주년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27 판문점 선언 2돌인 27일 “남북이 함께 코로나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고 상생 발전하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매개로 다시 남북 관계 개선에 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은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었다”며 “판문점 선언 실천에 속도를 내지 못한 건 결코 우리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짚었다. 답보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과 이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지속을 에둘러 지목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외부 상황’ 탓만 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여건이 좋아지길 마냥 기다릴 수 없다며 “우리는 현실적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실천 방법으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제시했다. 그는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다”며 “코로나19 위기가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 지금으로선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 과제다”라고 말했다. 그는 “남과 북은 하나의 생명공동체이고 이는 평화공동체로 나아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공동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전염병과 접경지역 재해 재난, 또 그리고 기후환경 변화 공동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과 실향민 상호 방문도 늦지 않게 추진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남북 간 철도 연결을 위해서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겠다”며 “동해선, 경의선 연결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공동 유해발굴 사업도 이어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은 지난 총선에서 여당의 압도적인 승리를 발판 삼아 꽉막힌 남북 관계를 주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와 관련, 북한에 대한 인도적 대북 지원 원칙을 재확인”한 바 있다. 아울러 최근 ‘건강 이상설’이 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일상에 이상이 없음을 간접 확인한 것으로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언에서 ‘할 수 있는 작은 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길’ 등을 여러차례 언급했다. 코로나19와 미국 대선 등 녹록잖은 대내외 여건을 감안해, 실천 가능한 부분부터 차근차근 남북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는 인식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열흘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명대 안팎인 점을 언급하면서 “조금만 더 힘을 모으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며 “여기까지 오는데 방역 당국과 의료진의 눈물겨운 헌신과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 집단지성이 큰 힘이 되었다. 거듭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나 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방역과 일상이 공존하는 ‘케이(K) 일상’이 또 다른 세계 표준이 되고 모범이 되도록 힘을 모아가자”고 말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1.

‘친윤’과 장기전 대비하는 이준석…“나름의 시나리오 있다”

국힘, 기관장 이름 부르며 찍어내기 “홍장표, 정해구, 이석현…” 2.

국힘, 기관장 이름 부르며 찍어내기 “홍장표, 정해구, 이석현…”

[단독] 대선 3주 전 ‘마음 굳혔다’ 56.1%…콘크리트 지지 확인 3.

[단독] 대선 3주 전 ‘마음 굳혔다’ 56.1%…콘크리트 지지 확인

민주당, 여당 양보안 제출 안하면 “4일 국회의장 단독 선출” 4.

민주당, 여당 양보안 제출 안하면 “4일 국회의장 단독 선출”

월북 논란 규명할 ‘SI 첩보’, 윤 대통령이 공개 못하는 이유 5.

월북 논란 규명할 ‘SI 첩보’, 윤 대통령이 공개 못하는 이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