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조국 법무장관 지명…청와대 “개혁 성과 절실하다”

등록 :2019-08-09 18:25수정 :2019-08-09 18:28

법무부 장관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마치고 승강기를 타고 있다.
법무부 장관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마치고 승강기를 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는 등 장관급 8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잘 알려진 정치인 없이 대학교수 등 전문가 위주로 인선을 한 점이 눈에 띈다. 청와대 참모로서 사법개혁 밑그림을 그렸던 조 후보자를 실무 장관으로 보내 성과를 내는 한편으로 다른 분야에서는 전문성이 있는 새로운 인재를 발탁하는 데 공을 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한상혁 변호사(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를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는 조성욱 서울대 교수(경영학), 금융위원장 후보자에는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는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교수(사회학), 국가보훈처장 후보자에는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장을 지명했다. 새 주미대사에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국립외교원장에는 김준형 한동대 교수(국제어문학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는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이 임명됐다.

이번 개각의 열쇳말로는 ‘국정 성과’와 ‘전문성’ 등이 꼽힌다. 야당 반발을 무릅쓰고 조국 전 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도 사법개혁 성과가 절실했기 때문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한국방송>(KBS) 대담에서 조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법제화 과정이 남아 있는데 그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치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개각은 조국 후보자와 조성욱 후보자 등이 검찰과 법무부, 공정위 등 권력기관 개혁의 입법화를 마무리해달라는 뜻이 담겨 있다”며 “방통위원장은 여러 가짜뉴스가 창궐하는 상황에서 한상혁 후보자가 추진력 있게 대응하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치인이 빠진 자리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발탁해 국정을 안정적으로 이끌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로 반도체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는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 방송·통신 분야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미디어 전문 변호사다. 농림부 장관과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해당 분야 관료 출신이다.

고 대변인은 “도덕성을 기본으로 하고 해당 분야 전문가를 우선 고려했다. 여성과 지역 등 균형성도 빠트리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이 사실상 완성됐다”고 말했다. 1기 내각 중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만 남게 됐다. 여성 장관 비율은 22.2%로 개각 이전과 같지만, 대선 공약인 30%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논썰] ‘장모 10원 한장도’ 발언…윤석열 ‘검증의 시간’ 왔다 1.

[논썰] ‘장모 10원 한장도’ 발언…윤석열 ‘검증의 시간’ 왔다

보수진영 평론가 “‘윤석열 X파일’ 입수…방어 힘들겠다” 2.

보수진영 평론가 “‘윤석열 X파일’ 입수…방어 힘들겠다”

추미애, 대선 출마 선언…“사람이 높은 세상 만들겠다” 3.

추미애, 대선 출마 선언…“사람이 높은 세상 만들겠다”

‘윤석열 대변인’ 이동훈, 열흘 만에 사퇴…“일신상 이유” 4.

‘윤석열 대변인’ 이동훈, 열흘 만에 사퇴…“일신상 이유”

2012년 안철수가 2021년 윤석열에게 5.

2012년 안철수가 2021년 윤석열에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