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신임 헌재소장에 유남석 재판관 지명

등록 :2018-08-29 17:05수정 :2018-08-29 20:49

진보성향 법관 모임 ‘우리법 연구회’ 창립 멤버
“새 헌법재판관 5명과 헌재 안정적으로 이끌 것”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신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유남석(61)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지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신임 헌법재판소장에 유남석 현 헌법 재판관을 지명했다”고 말했다. 유 헌재소장 후보자는 전남 목포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23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13기)에 합격했다. 광주 고등법원장과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진보 성향 법관 모임인 ‘우리법 연구회’ 창립 멤버다.

김 대변인은 “유 헌재소장 후보자는 대법원 산하 헌법연구회 회장을 역임했을 뿐 아니라 헌법재판소에서 헌법 연구관과 수석 부장 연구관으로 근무하고 헌법재판관 경험까지 더해 행정에 두루 정통하다”며 “신임 헌법재판소장은 새로 시작하는 헌법재판관 다섯분과 함께 안정적으로 헌법재판소를 이끌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책무인데 유 소장 후보자는 헌재 파견 근무 경력과 실력, 인품에 비춰 헌재 소장 후보자로서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18일 유 소장을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지명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지난 7월 오는 9월 퇴임하는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의 후임으로 유남석, 강일원 헌법재판관을 추천한 바 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비뚤어진 공정 잣대…‘박성민 논란’은 과연 정당한가 1.

비뚤어진 공정 잣대…‘박성민 논란’은 과연 정당한가

돌아온 홍준표 “지지율 1위 윤석열, 내년 3월까지 간다고 보나” 2.

돌아온 홍준표 “지지율 1위 윤석열, 내년 3월까지 간다고 보나”

이준석 “홍준표, 아마추어처럼 윤석열 공격” 경고장 3.

이준석 “홍준표, 아마추어처럼 윤석열 공격” 경고장

‘뜨는 최재형’ 감사원서도 역풍…“정치 중립성 훼손” 우려 커져 4.

‘뜨는 최재형’ 감사원서도 역풍…“정치 중립성 훼손” 우려 커져

[단독] 자영업자 코로나 손실보상, ‘작년 8월’ 피해부터 산정해 지급 5.

[단독] 자영업자 코로나 손실보상, ‘작년 8월’ 피해부터 산정해 지급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