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대통령실

청와대, 인공지능·양자 안보비서관 신설

등록 :2021-12-07 20:15수정 :2021-12-07 20:43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으로 통합
청와대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7일 1차장 산하 안보전략비서관이 담당하던 신흥·핵심기술 관련 업무에 사이버정보비서관의 사이버안보 업무를 통합해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신설은 인공지능·양자·합성생물학 등 신흥 핵심기술의 연구개발 및 보호와 사이버공간에 대한 국가안보 차원의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양자컴퓨터의 등장은 기존 암호체계를 모두 무력화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 향후 국가안보에 위협적인 요소로 평가되고 있다. 또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은 한미 간 협력을 심화하는 한편, 우수한 과학기술 역량을 가진 국가들과 공동연구 등을 추진하는 등 신흥·핵심기술 연구개발 및 보호와 관련한 국제 협력을 확대하는 임무도 맡았다.

사이버안보비서관 신설에 따라 기존 1차장 산하에 있던 안보전략, 국방개혁, 사이버정보비서관 체제는 안보·국방전략, 신기술·사이버안보, 정보융합 비서관 체제로 재편된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1.

‘가난한 핵보유국’은 변하는데…‘과거의 북한’만 찾는 진보와 보수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2.

‘김정은 딸 추정’ 소녀, ‘진짜’ 공개 뒤 과거 공연 영상에서 편집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3.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대화 대신 “민주노총 해체”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4.

딱하다, 윤 대통령 ‘짝퉁’ 리더십

원희룡, 화물연대 파업 거듭 압박 “업무개시명령 다음주 발동 가능” 5.

원희룡, 화물연대 파업 거듭 압박 “업무개시명령 다음주 발동 가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