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주호영 “김종인, 상임 고문으로 모시겠다”

등록 :2021-04-09 11:57수정 :2021-04-09 12:08

크게 작게

김 전 위원장은 일단 고사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4·7 재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뒤 당을 떠난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상임고문 자리를 제의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8일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고 밝힌 바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9일 <한국방송>(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제 김 전 위원장께서는 사양하셨지만 우선 저희 당 상임고문으로 모시기로 했다. 사양을 했지만 저희가 ‘그렇게 모시겠다’고 하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의 뜻으로) 박수를 쳤다”고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이어 “저희들은 여러 가지 고견을 듣고 또 도움을 받겠다”면서 “그분이 다시 오신다는 것은 우리 당이 다시 비대위 체제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당 체제가 실패할 경우에 있을 수 있는 일이지 않나. 그래서 제가 (김 전 위원장에게)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다시 모시는 일이 없도록 우리가 더 잘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날 상황을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김 전 위원장의 상임고문 임명을 위한 정식 절차를 밟아나갈 것으로 보인다. 주 대표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을) 상임고문으로 모시는 것은 최고위원회의 결의사항”이라며 “어제 최고위원들이 다 있는 상황에서 모시겠다고 했더니 ‘상임고문을 이제 하겠나’(라고) 하셔서 우리가 (모시는 의미로) 박수를 쳤다”고 했다. 함께 자리한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별도의 의견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고위 의결 등 과정을 거치겠다는 뜻이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1.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2.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3.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4.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5.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