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젊은 유권자들 진보 이탈 가속…‘이남자’ 압도적 오세훈 지지

등록 :2021-04-07 23:08수정 :2021-04-08 02:11

[방송사 출구조사]
18살~20대 남성, 오 후보 72.5% 지지 예측
40대서만 접전…세대별 성향 달라져
“범민주·진보 연합 지지층 블록 해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신광여자고등학교 강당에 마련된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대통령 선거를 불과 11개월 앞둔 4·7 보궐선거에서는 세대별 투표 성향이 확연히 바뀌는 경향이 드러났다. 탈이념·탈진영 성향이 강한 18살~30대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지지로 돌아서, 젊은 유권자 그룹이 범진보·민주 정당을 지지할 것이라는 통념을 뒤집었다. 박영선 후보는 유일하게 더불어민주당 핵심 지지층으로 손꼽히는 40대에서만 오 후보와 접전을 벌였다.

7일 <한국방송>(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방송 3사가 참여한 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의 공동 출구 예측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1.7포인트), 오 후보는 20대 이하(55.3%)와 30대(56.5%) 젊은층에서도 박 후보를 크게 따돌리는 것으로 예측됐다. 60대(69.7%)와 70대 이상(74.2%) 고령층 유권자의 강고한 지지까지 더해 전체 득표 예측치는 59%였다. 박 후보는 유일하게 40대에서만 49.3%를 얻을 것으로 예상돼, 48.3%를 기록한 오 후보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였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젊은층의 이반이었다. 18~29살 유권자층에서 오 후보(55.3%)와 박 후보(34.1%)의 예상 득표율 격차는 21.2%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전체 득표율 격차(21.3%포인트)와 큰 차이가 없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함께 촛불을 들며 범민주·진보 연합을 형성한 20~50대 민주당 지지층 블록이 해체돼 40대 핵심 지지층이 고립된 양상”이라고 짚었다. 18살~30대 젊은 유권자들의 표심은 성별에 따라 크게 엇갈렸다. 젠더 이슈 등이 부각되면서 역차별을 주장하며 보수화 경향을 보이던 ‘이남자’(18살~20대 남성)는 오 후보에게 72.5%라는 압도적인 지지(박 후보 22.2%)를 보내는 것으로 예측됐다. 30대 남성도 63.8%가 오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예상돼 박 후보(32.6%)와 격차가 컸다.

이번 출구조사는 입소스주식회사·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이 참여해 아침 6시부터 저녁 7시까지 서울 50개, 부산 30개 투표소에서 1만5753명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노현웅 이지혜 기자 golok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홍준표, 윤석열 겨냥 “드루킹 은폐·벼락출세 참회해야 정상” 1.

홍준표, 윤석열 겨냥 “드루킹 은폐·벼락출세 참회해야 정상”

북, 90일 시한의 ‘핵폭탄’을 던지다 2.

북, 90일 시한의 ‘핵폭탄’을 던지다

친서로 복원한 직통 연락선…‘남북 주도’ 한반도 평화 시동 3.

친서로 복원한 직통 연락선…‘남북 주도’ 한반도 평화 시동

윤석열이 던진 “드루킹 특검 연장”에 국민의힘 ‘내분’ 4.

윤석열이 던진 “드루킹 특검 연장”에 국민의힘 ‘내분’

유인태, 상임위 배분 합의 파기 주장에 “아예 망하는 길” 5.

유인태, 상임위 배분 합의 파기 주장에 “아예 망하는 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