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오세훈 1번 공약 ‘스피드 주택공급’…정부 정책과 충돌 예고

등록 :2021-04-07 22:05수정 :2021-04-07 22:34

크게 작게

규제혁파 등 주택정책 변화 속도낼 가능성
지지자들 환호에 인사하는 오세훈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인사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지지자들 환호에 인사하는 오세훈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인사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7일 저녁 발표된 <한국방송>(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방송 3사가 참여한 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의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크게 앞선 것으로 관측되며, 그의 공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차례 서울시장을 지낸 그가 이번 선거에서 ‘첫날부터 능숙하게’를 내걸었던만큼, 공약시행에 ‘속도전’을 벌일 가능성이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정보에 등록된 자료에 따르면, 오 후보의 5대 공약은 △스피드 주택공급 △스피드 교통 △균형발전 서울 △1인가구 안심특별대책본부 설치 △청춘이 밥 먹여준다! 이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1번 공약으로 내세운 ‘스피드 주택공급’이다. 그는 ‘1년 내 서울시 도시계획규제 혁파’를 내걸며 서울시 용적률 규제 완화와 한강변아파트 35층이하 규제 등 폐지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기존 재건축 사업의 용적률·층수 제한 등 각종 규제가 풀리고, 신규 재개발·재건축 사업도 신속하게 지정될 가능성이 있다. 당장 도심권 공공개발 등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온 정책과 충돌을 일으킬 수 있다.

오 후보가 10년 만에 시장으로 돌아오면 ‘박원순 서울시’ 지우기 작업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박 전 시장이 공을 들인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은 물론, ‘민주주의위원회’, ‘노동사회위원회’, ‘서울혁신기획관’ 등 박 전 시장이 만든 합의제 기구와 혁신 부서의 운명 또한 가늠하기 어렵다. 다만 남은 시장 임기가 1년3개월에 불과해 속도전에 들어가도 가시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김영희 김양진 기자 dor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1.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2.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3.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4.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5.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