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문 대통령 지지율 54%, 9개월만 최고치…일본 경제보복 영향

등록 :2019-07-25 11:52수정 :2019-07-25 14:11

리얼미터 여론 조사 결과
민주당 43.3% 한국당 26.8% 격차 벌어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후 열린 환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후 열린 환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50% 중반으로 올라서며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교통방송>(tbs)의 의뢰로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2.2%포인트 오른 54.0%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2주째 상승세를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부정평가는 0.7%포인트 떨어진 42.4%였다.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11.6%포인트를 보이며, 두 자릿수로 크게 벌어졌다.

리얼미터 쪽은 “지지율 상승세가 백색국가 제외 등 일본의 경제보복 확대 가능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고, 불매운동을 포함한 반일 감정이 보수층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는데 이어 청와대와 정부에 의한 일련의 대응 메시지와 활동이 여론의 신뢰를 얻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보수층에서도 문 대통령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였다. 보수층 지지율은 전주(17.8%)보다 6.7%포인트 오른 24.5%를 기록했다. 진보층, 충청권, 서울과 경기·인천, 20대와 60대 이상, 30대에서 주로 상승하고, 대구·경북은 상당 폭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1.1%포인트 오른 43.3%로 2주째 상승하며, 지난해 10월 중순 이후 9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0.3%포인트 내린 26.8%로 2주째 약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40%대 초중반대로 올라선 반면, 한국당은 20%대 중후반으로 하락한 것이다.

이 같은 변화는 핵심 지지층의 이동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진보층에서 지지율이 2.5%포인트 올라 65.4%로 상승했으나, 한국당은 보수층에서 4.9%포인트나 하락해 56%에 그쳤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격차가 18.2%포인트에서 14.6%포인트로 좁혀졌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누리집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어떤 견제도 거부하는 윤 대통령은 무소불위 권력자? 1.

어떤 견제도 거부하는 윤 대통령은 무소불위 권력자?

김여정 “미 주력탱크 불타 파철더미 될 것”…우크라 지원 규탄 2.

김여정 “미 주력탱크 불타 파철더미 될 것”…우크라 지원 규탄

“대통령이 얼마나 아는 게 많으면 즉흥 발언을 20분이나…” 3.

“대통령이 얼마나 아는 게 많으면 즉흥 발언을 20분이나…”

국힘 “이재명, 혼자 검찰 가겠다더니 ‘방탄 종합선물세트’ 준비” 4.

국힘 “이재명, 혼자 검찰 가겠다더니 ‘방탄 종합선물세트’ 준비”

[공덕포차 엑기스] 윤석열·윤핵관, 곧 안철수 공격 개시? 5.

[공덕포차 엑기스] 윤석열·윤핵관, 곧 안철수 공격 개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