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 … 마지막 ‘3김’ 떠나다

등록 :2018-06-23 10:39수정 :2018-06-23 13:22

23일 오전 자택서 숨져…향년 92
‘처삼촌’ 박정희 5·16 쿠데타 가담
2004년 자민련 총재로 정계 은퇴
김종필 전 국무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김종필 전 국무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2.

김 전 총리의 측근은 <한겨레>에 “김 전 총리가 오늘 오전 8시15분께 자택에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중구 청구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지난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공주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35살이던 1961년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한 뒤, 63년 6대 국회부터 9선을 쌓았다. 1979년 신군부의 등장으로 일체의 정치 활동을 금지당하기도 했으나, 신민주공화당 창당(1987년), 3당 합당(1990년), 민자당 탈당 및 자유민주연합 창당(1995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공조(1997년) 등을 통해 ‘3김’ 가운데 마지막까지 현실정치의 한자리를 차지해 왔다. 박정희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 시절 각각 국무총리를 지냈다.

김 전 총리는 고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한때 '3김(金) 시대'를 이끌기도 했다. 2004년 자민련 총재를 끝으로 정계 은퇴를 선언하며 “43년간 정계에 몸담으며 내 나름대로는 완전 연소해 재가 되도록 탔다”며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세상은 변했다. 노병은 죽지는 않지만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라고 소감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아들 진씨, 딸 예리씨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차려지며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정훈 기자 ljh9242@hani.co.kr

[화보]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준석 ‘침묵시위’ vs 배현진 보이콧…파국 치닫는 국힘 최고위 결투 1.

이준석 ‘침묵시위’ vs 배현진 보이콧…파국 치닫는 국힘 최고위 결투

윤 대통령 “국민만 생각”한다면서 지지율 하락은 “의미 없다”고? 2.

윤 대통령 “국민만 생각”한다면서 지지율 하락은 “의미 없다”고?

박지현, 대선 때 이재명은 맞고 지금은 틀리다…최강욱 때문에? 3.

박지현, 대선 때 이재명은 맞고 지금은 틀리다…최강욱 때문에?

[포토] 대통령실이 공개한 나토 ‘B컷’ 4.

[포토] 대통령실이 공개한 나토 ‘B컷’

‘이재명, 민주 차기 당 대표로 가장 적합’ 35.7% [KSOI] 5.

‘이재명, 민주 차기 당 대표로 가장 적합’ 35.7% [KSOI]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