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문재인, 군복무 1년으로 단축·대학 평준화 구상 담아

등록 :2017-01-17 22:27수정 :2017-01-17 22:32

<대한민국이 묻는다> 출간
<대한민국이 묻는다 - 완전히 새로운 나라, 문재인이 답하다> 표지
<대한민국이 묻는다 - 완전히 새로운 나라, 문재인이 답하다> 표지
17일 공개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한민국이 묻는다-완전히 새로운 나라, 문재인이 답하다>(21세기북스 펴냄)는 소설가 문형렬씨와의 대담을 통해 국방·안보, 권력기관·재벌 개혁 등 광범위한 분야에 걸친 자신의 청사진을 제시한 책이다.

대담집에서 문 전 대표는 “사드 효용성은 미국에서도 입증되지 않았다. 국회 비준동의를 받아야 할 필요성도 높아졌다”며 “배치를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을 중국에 강조하면서 추가적 핵실험을 하지 않도록 북한에 어떤 역할을 해달라고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군복무 기간은 1년 정도까지 단축 가능하다고 본다. 사병 급여 수준을 대폭 높이면 굳이 모병제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관련해 검사장 직선제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수사권을 경찰에게, 기소권을 검찰에게 분리 조정하는 것이 가장 빠른 개혁”이라고 말했다. 교육 분야와 관련해선 “대학 평준화가 필요하다”며 △공동입학 △공동학위제 △특목고 폐지 등을 제안했다. 셋째 아이부터는 대학 졸업까지 책임져야 한다며 아동수당 도입도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다른 대선 주자들에 대한 촌평도 담았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젊고 스케일이 크고 포용력이 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따뜻하고 헌신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선명하고 돌파력이 있고”, 김부겸 의원은 “뚝심이 있다”고 했다.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미 한인 학부모들 “한동훈 딸 사태는 조직범죄” 5800자 입장문 1.

미 한인 학부모들 “한동훈 딸 사태는 조직범죄” 5800자 입장문

윤재순 “뽀뽀해주라” “러브샷, 옷벗고”…‘성추행 전력’에도 사퇴 거부 2.

윤재순 “뽀뽀해주라” “러브샷, 옷벗고”…‘성추행 전력’에도 사퇴 거부

강용석 “윤 당선인이 먼저 전화…6일 통화 기록 있다” 반박 3.

강용석 “윤 당선인이 먼저 전화…6일 통화 기록 있다” 반박

협치 위에 한동훈…정국 급랭에 한덕수 총리 인준 안갯속 4.

협치 위에 한동훈…정국 급랭에 한덕수 총리 인준 안갯속

이준석 “생산직, 주 52시간 이상 원해”…노동계 “임금구조 왜곡 간과” 5.

이준석 “생산직, 주 52시간 이상 원해”…노동계 “임금구조 왜곡 간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