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안철수 “낡은 진보와 결별이 육참골단 혁신” 문재인 정면 비판

등록 :2015-09-06 11:53수정 :2015-09-06 11:56

“윤리의식 고갈, 폐쇄적 문화,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을 지배”
“이대로 간다면 공멸할 것이라는 위기감 때문에 문제 제기”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6일 당 혁신과 관련해 “낡은 진보나 당 부패를 과감하게 청산하고 결별하는 것이 육참골단(肉斬骨斷)의 혁신”이라며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육참골단은 ‘자신의 살을 베어내 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는 뜻으로, 문 대표가 지난 5월 당 혁신을 다짐하며 내놓은 사자성어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낡은 진보 청산이나 당 부패 척결 문제는 시대적 흐름과 요구인데도 그동안의 당내 타성과 기득권에 막혀 금기시돼 왔다. 이런 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이 당 혁신의 첫 걸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안 의원은 특히 “그동안 당 내부의 부조리와 윤리의식 고갈, 폐쇄적 문화,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을 지배해왔다“면서 “순혈주의와 배타주의, 진영논리로 당의 민주성, 개방성, 확장성을 가로막으며 기득권을 공고히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 결과로 정치에서 양비론을 자초하고, 대북 문제와 안보 그리고 경제 문제에서 기득권 보수 세력들에게 끌려 다녔고 도덕적 우위도 점하지 못했다”며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클린 정치’를 주도하지 못하는 야당이 과연 경쟁력이 있겠느나”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런 뒤떨어진 인식과 사고, 병폐들을 걸러내는 것이 당 혁신의 본질이 돼야 한다”며 “혁신의 본질은 제도 개선이 아니라 낡은 인식, 행태, 문화와 같은 체질을 개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

제가 문제를 제기한 이유는 이대로 간다면 공멸할 것이라는 위기감과 절박감 때문”이라며 “저는 혁신에 대해 논쟁하자는 것이지 계파 싸움이나 주류-비주류 대결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 마드리드 도착…김건희 여사, 기내서 언론에 첫인사 1.

윤 대통령, 마드리드 도착…김건희 여사, 기내서 언론에 첫인사

[정욱식 칼럼] 미국이 윤 대통령을 나토에 초대한 이유 2.

[정욱식 칼럼] 미국이 윤 대통령을 나토에 초대한 이유

[공덕포차] 김건희 측근 말고 또?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다른 사람 더 있다”? 3.

[공덕포차] 김건희 측근 말고 또?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다른 사람 더 있다”?

이명박 3개월 일시석방…윤 대통령, ‘광복절 특사’ 수순? 4.

이명박 3개월 일시석방…윤 대통령, ‘광복절 특사’ 수순?

정부 “북한, 댐 방류 때 사전 통보해달라” 공개요구에 북 “…” 5.

정부 “북한, 댐 방류 때 사전 통보해달라” 공개요구에 북 “…”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