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명박, ‘성추문’ 최연희 만나 협조한 듯

등록 :2007-05-17 10:40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강원지역 방문 중 '여기자 성추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최연희 의원을 만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이 전 시장은 16일 저녁 강원도 동해시의 한 호텔에서 최 의원과 약 20분간 배석자 없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최 의원이 성추문으로 어려움을 겪은 데 대해 위로의 뜻을 전한 뒤 동해.삼척 지역에서 여전히 조직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며 당내 경선에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신의 비서실장인 주호영 의원도 별도로 최 의원과 만나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시장은 강원방문 이틀째인 17일 오전에는 최 의원이 위원장을 맡았던 동해.삼척 당원협의회 주요 당직자들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최 위원장이 뜻하지 않은 어려움을 당해 이 지역에서 한나라당이 주춤했지만 다시 한번 힘을 모아 정권을 바꾸도록 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최 의원과의 면담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잠깐 만났다. 아직 (이 지역 당협) 위원장이니까.."라며 직접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최 의원은 지난해 4월 한나라당을 탈당, 위원장직을 갖고 있지 않다.

최 의원은 이 전 시장과의 면담에서 당내 경선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성추행 사건으로) 운신의 폭이 좁다. 되도록이면 정치 전면에 나서고 싶지 않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마침 지역구에 와 있었는데 이 전 시장측에서 만나자는 요청이 와서 잠깐 만났다. 도와달라고 했지만 그럴 입장이 아님을 설명했을 뿐 별다른 이야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주 비서실장은 이와 관련, "같이 당에서 일한 분으로 예의상 만남을 요청한 것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에 대해 당의 한 관계자는 "이 전 시장이 경선을 앞두고 당내 조직 기반을 확대하려는 차원으로 이해된다"면서도 "그러나 `당 개혁'을 강도 높게 주장하는 이 전 시장이 잘못된 처신으로 탈당까지 한 사람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동해=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문 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남·북·미 모여 종전 선언하자” 1.

문 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남·북·미 모여 종전 선언하자”

호남에서 붙는 명-낙… ‘호남’을 보면 승자가 보인다 2.

호남에서 붙는 명-낙… ‘호남’을 보면 승자가 보인다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3.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이재명 “어떻게 살아왔는지 봐달라”…이낙연에 반격하며 정면돌파 의지 4.

이재명 “어떻게 살아왔는지 봐달라”…이낙연에 반격하며 정면돌파 의지

문 대통령 “베트남에 백신 100만회 이상 지원” 5.

문 대통령 “베트남에 백신 100만회 이상 지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