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윤석열 대통령, 임성근 전 해병대1사단장.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 임성근 전 해병대1사단장. 한겨레

김건희 여사와 친분이 있는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가 ‘채 상병 순직사건 외압 의혹’의 키맨으로 부상한 가운데, 김종대 전 국회의원이 이른바 ‘이종호 녹취’에서 이 전 대표가 ‘국방부 장관 인사에도 개입했다’고 말하는 내용이 있다고 11일 밝혔다. 언론에 공개된 녹취 외의 대목을 확인했다는 김 전 의원은 “녹취의 디테일을 보면, 이 전 대표의 국정 예지력은 천공을 능가하는 신공”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연세대 통일연구원 객원교수)은 이날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현재 언론 보도에선 ‘임성근 구하기’ 녹취록만 부각돼 있는데, ‘이종호 녹취록’의 그 외 디테일을 보면 천공을 능가하는 신공”이라며 “천공은 먼 미래를 이야기하는데, 이 분(이 전 대표)은 바로 다음날 일을 알고, 다음달 일을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추가로 확인한 녹취록에서, 이 전 대표가 지난해 단행된 국방부 장관 교체 인사를 언론의 최초 보도보다 한 달 반 이상 앞서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녹취에서) 이 전 대표가 작년 7월 이미 국방부 장관이 교체된다는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국방부 장관에 자기 쪽 사람을 추천했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교체설 언론 보도가 9월 초순이고, 실제 9월 말 교체된다”고 말했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9월 사의를 표명했다.

광고

김 전 의원은 녹취에서 이 전 대표가 ‘해병대 4성 장군 만들기’를 언급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군사 문제만 30년 이상 다룬 제가 볼 때 도저히 범접할 수 없는 신공”이라고 짚었다. 그는 “군 대장 정원은 8명으로 제한돼 있고 해병대에서 4성 장군이 나오려면 합참 차장밖에 갈 직위가 없는데 그럼 육군이 이 자리를 게워내야 한다”며 “육군이 이를 내놓을 리 없어 불가능한 일이라는 게 상식인데 대통령실이 ‘현 정부 임기 내에 해병대 4성 장군이 나온다’고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예고한) 2026년에 4성으로 진급할 대상자는 임성근 전 사단장”이라며 “이 전 대표는 정보력이 매우 정확하고 치밀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종호 녹취에 ‘삼부토건’이 등장한다고도 주장했다. 삼부토건은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업체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5월 ‘골프모임 단톡방’에 “삼부 내일 체크하고”라는 내용이 등장하는데, “(지난해) 9월 녹취록에 ‘삼부토건’ 네 글자가 정확히 나온다”며 “5월 카톡방 대화 이틀 후에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의 부인이 김건희 여사와 여사 정상회담을 갖고 그 이틀 후인 5월17일 정부가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을 발표해 삼부토건 주가가 8월까지 수직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5월 단톡방과 9월 녹취 언급 사이에 삼부토건(주가)이 어땠는지 살펴보면, ‘화양연화’, 이 이상 좋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