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4·10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우원식 의원이 16일 선출됐다. ‘명심’(이재명 대표의 마음)을 등에 업은 추미애 당선자(6선)가 될 것이라던 당 안팎의 관측을 깬 이변으로 받아들여진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당선자 총회를 열어 투표한 결과, 과반을 득표한 우 의원이 의장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서울 노원에서 5선을 지냈고, 당 을지로위원회를 이끌어와 민주당 내 대표적인 개혁파로 분류된다.

우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나라를 나라답게 하고 국민이 살기 좋게 만드는 22대 국회를 만들겠다. 앞의 국회(21대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에서 제시하는 방향이 국민의 뜻과 함께 반드시 국회에서 실현되고, 그것이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국회의장으로서 국민에 도움이 되는가, 도움이 되지 않는가, 국민에게 옳은가 옳지 않은가를 기준으로 22대 국회 전반기를 잘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꽃다발을 받고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꽃다발을 받고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대선 당시 우 의원이 이재명 대표 캠프의 좌장을 지냈으나, 이번 국회의장 경선에선 ‘명심’이 추미애 후보를 향한 것으로 알려져 이날 투표 결과는 당내에서도 이변으로 평가된다. 민주당의 한 재선 당선자는 “이 대표가 대표직 연임을 할 걸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모든 걸 대표 마음대로 하는 정당이 돼선 당의 미래가 없다는 분위기가 경선 막판 다선들 사이에 퍼져나갔고 재선들도 이에 일부 동의하며 결과가 뒤집어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오른쪽)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후보로 나섰던 추미애 전 장관의 손을 잡고 올리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오른쪽)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서 후보로 나섰던 추미애 전 장관의 손을 잡고 올리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우연 기자 azar@hani.co.kr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