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7일 단식 중인 이재명 대표가 머물고 있는 국회 당대표실 앞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7일 단식 중인 이재명 대표가 머물고 있는 국회 당대표실 앞을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로 단식 18일째를 넘긴 가운데, 민주당이 이르면 18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내각 총사퇴도 요구하는 등 ‘대정부 총력투쟁’을 선포했다. 대통령실은 민주당의 요구를 두고 “막장 투쟁의 피해자는 결국 국민”이라고 맞서는 등 출구가 보이지 않는 ‘강 대 강’ 정국이 지속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재명 대표의 단식 중단 방안과 대정부 투쟁 계획을 논의했다. 최고위는 대통령실 규탄 성명을 내어 “윤석열 정권이 결자해지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국회가 가진 권한을 활용해 지금의 상황을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며 한덕수 총리 해임과 내각 총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8일 한 총리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국회에서 5시간에 걸쳐 긴급 의원총회를 연 뒤 “윤석열 정권의 폭정과 검찰 독재에 맞서 총력투쟁을 하겠다”며 △윤석열 정권의 전면적 국정쇄신과 내각 총사퇴 및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즉시 제출 △‘해병대 채 상병 수사 무마 의혹’ 특검법 관철을 위한 절차 즉각 도입 △부당한 정치수사·야당탄압 등에 맞서 싸울 것 △불법 저지른 검사 탄핵절차 추진 △시민사회를 포함한 모든 세력과 국민항쟁 등이 담긴 결의문을 발표했다.

광고

민주당은 이와 함께 이 대표에게 의원 전원의 뜻을 전하며 단식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단식을 지속할 뜻을 굽히지 않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에는 ‘즉시 단식을 중단하고 입원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진단에 따라 구급차를 대기시킨 채 이 대표에게 긴급 입원을 설득했으나, 이 대표가 이를 완강하게 거부했다.

민주당의 대정부 투쟁 결의에 여권은 “뜬금없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야당의 한덕수 총리 해임건의안 결의, 내각 총사퇴 요구’에 대한 대통령실 입장을 묻는 한겨레 질의에 “모두 힘을 모아 분발해도 모자랄 판에 막장 투쟁의 피해자는 결국 국민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광고
광고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까지 더해질 경우, 체포동의안 처리를 둘러싼 민주당 내 논란과 이후 이 대표 구속 여부에 따라 정국의 불확실성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서영지 기자 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