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여야 원내대표, 원 구성 합의 불발…오늘 논의 이어가기로

등록 :2022-07-03 18:26수정 :2022-07-04 01:14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공동취재사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공동취재사진

여야 원내대표가 3일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해 담판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헤어졌다. 다만 4일 오후 예정된 본회의 전까지 여야가 협상을 이어가기로 해 막판 협상 타결의 불씨를 남겨뒀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입장문을 내어 “오늘 오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며 “양당의 합의 이행 및 후반기 원구성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논의했으나 현재까지 충분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이어 “다만 내일 본회의 일시 전까지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법제사법위원장직 배분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설치 등을 두고 원구성 협상이 공전하자 민주당은 4일 낮 2시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을 야당 단독으로 선출하겠다고 최후통첩한 상태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부터 두 시간 가량 박 원내대표와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각당의 입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그런데 원구성 협상에 이를 만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쪽이 기존 협상 조건을 고수했냐는 질문에는 “협상 경과에 대해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기에 적절치 않다. 이야기하지 않기로 서로 간 합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국민의힘에 법사위원장직을 양보하는 대신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 기능 축소 △검찰개혁 입법 관련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추천 등을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

양당 원내대표는 오후 협상이 불발된 뒤에도 저녁 회동을 통해 다시 협상을 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협상 결렬 뒤 “국민의힘이 내일 오전까지 전향적으로 양보안을 제시하지 않는 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국회의장 선출을 내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에 “사개특위를 운영한다면 이런 식으로 하자는 새로운 제안을 했는데 민주당이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준석의 ‘슬픈 운명’…가처분, 인용돼도 기각돼도 문제로다 1.

이준석의 ‘슬픈 운명’…가처분, 인용돼도 기각돼도 문제로다

말실수에 바꾼 도어스테핑…윤 대통령, 머리발언 뒤 질문 받아 2.

말실수에 바꾼 도어스테핑…윤 대통령, 머리발언 뒤 질문 받아

원희룡 “반지하 없애면 그분들 어디로 가나”…오세훈과 엇박자 3.

원희룡 “반지하 없애면 그분들 어디로 가나”…오세훈과 엇박자

폭우에 대통령 ‘퇴근’, 상황실 ‘텅텅’…위기관리센터, 언제 작동하나 4.

폭우에 대통령 ‘퇴근’, 상황실 ‘텅텅’…위기관리센터, 언제 작동하나

[공덕포차] “이준석, 큰 거 터트린다고...” 13일, 윤석열에게 직격탄 쏘나? 5.

[공덕포차] “이준석, 큰 거 터트린다고...” 13일, 윤석열에게 직격탄 쏘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