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 들어오고 △△△ 밀려난다?…윤석열 선대위 구성 신경전

등록 :2021-11-11 18:34수정 :2021-11-11 18:42

캠프 핵심 장제원·주호영, 김종인과 악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지원할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인선을 둔 당 안팎의 신경전이 치열하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쇄신론에 따라 ‘누가 밀려나느냐’가 갈등의 핵심이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11일 선대위 수석대변인에 이양수 의원(재선), 대변인에 김병민 전 윤석열 캠프 대변인 인선안을 의결했다. 권성동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데에 이은 두 번째 인선이지만,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은 여전히 공석이다.

윤 후보 쪽에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기용설이 나오지만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김병준 투톱 체제’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 대표는 <한국방송>(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아는 김종인 위원장이면 (김병준 공동 총괄선대위원장 구상을) 꺼릴 것이다. 김종인 위원장과 상의가 됐을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의 구상을 실현하려면 상당한 권한을 주는 것이 맞다”며 ‘원톱론’에 힘을 실었다. 총괄선대본부장 등 주요 보직에도 여러 이름들이 거론되고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태희 전 의원을 총괄선대본부장 중용하고 윤희숙·금태섭 전 의원의 영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가 들어올지’ 만큼이나 ‘누가 살아남을지’도 관건이다. 특히 과거 김종인 전 위원장과 악연이었으나 윤석열 캠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장제원·주호영 의원의 거취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도화선’이 될 수 있다. 김 전 위원장이 “안철수와 서울시장 후보직을 작당했다”며 비판한 중진 중 1명이 주 의원이다. 장제원 의원과는 서로 “노태우 꼬붕”, “홍준표 꼬붕”이라고 공격하며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밀어내려는 자와 밀리지 않으려는 자의 싸움인데, 결국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위원장의 구상에 얼마만큼 힘을 실어줄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양해하고 윤 후보가 ‘인심을 잃지 않는’ 선에서 타협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민주·정의당,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국토위 의결 1.

민주·정의당,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국토위 의결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2.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민주당은 이재명을 신줏단지처럼 싸고돌 이유가 없다” 3.

“민주당은 이재명을 신줏단지처럼 싸고돌 이유가 없다”

‘안전운임 3년 연장’ 국토위 통과…국힘은 “원점 재검토” 4.

‘안전운임 3년 연장’ 국토위 통과…국힘은 “원점 재검토”

민주당 ‘이재명 의구심’ 부글부글…“물 끓기 전 지금 70~80도” 5.

민주당 ‘이재명 의구심’ 부글부글…“물 끓기 전 지금 70~80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