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황교안 “국민의힘 2차 경선도 부정선거 있었다”

등록 :2021-10-08 18:26수정 :2021-10-08 18:32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9월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9월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지난해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을 이어가던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8일 발표된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에서도 부정선거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15 총선에 이어서 이번 당 후보 경선에서도 부정선거가 있었다”며 “특정 후보의 종합 득표율이 과잉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날 본경선 진출에 실패한 황 전 대표는 그동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4·15총선은 무효”라며 부정선거론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이번 당 경선도 4·15 총선을 관리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맡기면 얼마든지 조작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게 황 전 대표의 주장이다.

캠프 안에 ‘부정선거 신고센터’도 뒀던 황 전 대표는 이번 투표가 부정선거라는 제보도 받았다며 이를 공개했다. 황 전 대표는 “인천에 사시는 ㄱ씨가 지난 6일 모바일 투표를 했는데, 투표에 대한 답장은 ‘ㄴ님 투표에 참여하셨습니다’라고 왔다. 왜 다른 사람 이름으로 답이 오냐”며 “이게 바로 이번에 있던 선거였다. 증거 자료는 다 캡처해뒀다. 필요하면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또 “(ㄱ씨가) 이상해서 당에 물어보니까 답변을 제대로 못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는 “제가 지금 말한 게 잘못됐다면 한번 자료를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난 4·15 부정선거의 주범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당 선관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경선에 대해 책임을 묻는 법적인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2차 컷오프 결과가 발표된 직후 황 전 대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오후 5시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연주 당 선관위 대변인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황 전 대표가 이번 선거가 부정선거라는 주장을 당 쪽에 따로 전달한 바 없다”고 말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1.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남의 말 빌려쓰는 윤석열 정부 ‘외교 전략’…국익에 부합할까 2.

남의 말 빌려쓰는 윤석열 정부 ‘외교 전략’…국익에 부합할까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3.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서훈 구속에 민주당 격앙…“윤석열 정부, 무차별 정치보복” 4.

서훈 구속에 민주당 격앙…“윤석열 정부, 무차별 정치보복”

‘취임 100일’ 이재명 대표 “국민 맡긴 권한, 주저없이 행사하겠다” 5.

‘취임 100일’ 이재명 대표 “국민 맡긴 권한, 주저없이 행사하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